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사건사고 경제 복지/봉사 인물 종합 정치 경제 행정 지방의회 종합 문화 여성 교육 학교소식 인물 종합 취재수첩 기획기사 사진기사 지역소식 동정 방문 행사 보도자료 종달새 칼럼 독자투고 의학상식 시민기자란 영천인 출향인사
최종편집:2018-11-13 오후 09:10:18
전체기사
커뮤니티
공지사항
PDF게시판
뉴스 > 종합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제방붕괴로 차량인명피해… 보상받을 수 있나
행정 “차량통행 안돼” vs“제방관리 허술” 운전자
2018년 10월 30일(화) 10:34 1035호 [영천시민뉴스]
 

ⓒ 영천시민뉴스
하천제방 위를 지나가던 차량이 제방붕괴로 인해 차량과 운전자가 피해를 입는 사고가 발생했다. 이에 운전자는 하천을 관리하는 영천시의 책임을 묻고 있으나 행정은 운전자의 잘못을 지적하고 있다.
지난 9월 20일 오후 신녕면 성덕대 입구 화남3교 소하천 제방 위를 5t 트럭에 포클레인을 싣고 제방 위를 가던 중 갑자기 제방일부가 무너지는 바람에 운전자 방향으로 차와 포클레인 전복되고 운전자 다리가 차에 눌리는 큰 사고가 발생했다.
이사고로 차와 포클레인 일부가 망가지고 운전자는 좌측 발목 부분이 골절, 영대병원과 개인병원에 입원 치료중이다.
사고한달 후 운전자는 “영대병원(20일)에 있다가 이제는 개인병원으로 넘어와 치료중이다. 덤프트럭과 포클레인 수리비가 1000만 원 정도다. 전에도 종종 이쪽으로 통행했으나 아무런 일이 없었다. 그런데 이번엔 달랐다. 공사한지 몇 해 지났다고 하지만 부실시공이 원인인 것 같다.”면서 “하천을 관리하는 영천시의 잘못이 크다고 생각한다. 영천시를 상대로 배상을 받을 방법을 변호사나 손해사정인 등을 통해 논의하고 있다.”고 했다.
이에 대해 신녕면 산업담당 부서는 “현장을 잘 파악하고 있다. 운전자와 연락은 하고 있다. 영천시에도 하천과 법무팀에 상세히 현장을 전했다. 그러나 그 하천제방은 차가 다니는 곳이 아니다. 무슨 일로 들어간 것 같다. 하천제방(블록 쌓아 올린 것) 한지도 벌써 몇 해가 지났다.”면서 “사람 피해에 대해선 보험회사에서 처리하고 보험회사가 영천시를 상대로 구상권을 행사하는 것으로 알고 있다. 이 부분도 행정이 크게 잘못한 것은 아닐 것으로 생각된다. 법무팀에서도 일방적인 잘못은 아니라는 것을 경험을 토대로 말해 쌍방과실이 있을 것으로 생각한다.”고 설명했다.
다행히 운전자는 발목 깁스만 풀면 컨디션을 회복하는 상태라 사람에 대한 큰 피해는 없는 것으로 나타났으나 트럭과 포클레인 배상 문제는 법으로 해결될지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영천시민신문 기자  smtime@chol.com
“시민신문을 보면 영천이 보입니다”
- Copyrights ⓒ영천시민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영천시민뉴스 기사목록  |  기사제공 : 영천시민뉴스
 
이전 페이지로
실시간 많이본 뉴스  
미분양 아파트 970가구 달해
화신그룹 정호 회장 별세
<1면화보>별 잠들다
김영석 전 영천시장 구속영장 또 기..
시청 관계인으로 구성된 예술단체에..
“영천은 부품소재산업 스마트기지..
경주따라 가을 역사기행
“영천은 싸워가지고 한번도 져 본..
최기문 시장 공약 1순위는 무엇일까..
도시재생 주민참여 최우수상… 완산..

최신뉴스

“영천은 부품소재산업 스마트기지..  
<1면화보>천년고찰 은해사 ..  
영천~경산~대구 무료환승  
최기문 시장 공약 1순위는 무엇일..  
정부 경제자유구역 제2차 기본계획..  
“영천은 싸워가지고 한번도 져 본..  
<주간포토>  
영천 발전방안 찾다… 중장기발전..  
<취재수첩>즉흥적인 덜컥수..  
컬러유도선 색 의미는  
건설안전 책임진다… 시스템비계 ..  
노사안정 통해 일자리창출하자… ..  
농정평가 5년 연속 기관표창… 시..  
백신애문학 심포지엄 개최… 문학..  
친환경농산물품평회 영천시 인기몰..  


회사소개 - 연혁 - 임직원소개 - 윤리실천요강 - 윤리강령 - 편집규약 - 제휴문의 - 광고문의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찾아오시는 길
 상호: 영천시민뉴스 / 사업자등록번호: 505-19-58881 / 주소: 경북 영천시 조양공원길 24번지(창구동 26-9) / 등록일 : 2010년 9월 6일 / 발행인.편집인: 지송식
mail: smtime@chol.net / Tel: 054-333-1245 / Fax : 054-333-1244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 아0014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지송식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