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사건사고 경제 복지/봉사 인물 종합 정치 경제 행정 지방의회 종합 문화 여성 교육 학교소식 인물 종합 취재수첩 기획기사 사진기사 지역소식 동정 방문 행사 보도자료 종달새 칼럼 독자투고 의학상식 시민기자란 영천인 출향인사
최종편집:2019-01-15 오후 07:59:47
전체기사
커뮤니티
공지사항
PDF게시판
뉴스 > 인물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주어진 범위에서 최선”… 서울대 최종합격
정준의 영천고 3학년
2018년 12월 25일(화) 16:21 1043호 [영천시민뉴스]
 

↑↑ 서울대 합격 정준의(좌)과 권기락 교장.
ⓒ 영천시민뉴스
불수능으로 수험생들에게 어려움을 주었던 2019학년도에도 지역 수험생 가운데 서울대에 합격한 학생이 있어 화제가 되고 있다.
화제의 주인공은 영천고등학교 3학년에 재학 중인 정준의 학생(사진)이다.
서울대 사범대학 역사교육학과에 최종 합격한 정준의 군은 포은초등, 영천중을 졸업한 지역 토박이 인재이다. 특히 정 군은 드러나지 않은 숨은 실력자로써 주위를 놀라게 했다.
서울대 합격한 소감을 묻자 준의 군은 “합격소식을 듣고 부모님들이 가장 좋아하시고 특히 어머니는 눈물을 흘리면서 축하해 준 것을 보면 내가 큰일을 했다는 것을 느꼈다.”고 웃음을 지었다.
음악을 가장 좋아하는 정준의 학생은 “우선 내 동기들에게는 수능을 잘 끝마쳤다는 축하의 말을 전하고 싶다. 솔직하게 나는 면접을 본 후 후련함보단 아쉬움이 더 컸기에 내가 원하던 대학을 합격하리라곤 생각 못했다.”면서 “하지만 면접장을 나서는 순간 내가 노력할 수 있는 범위를 다했다고 생각했고, ‘진인사대천명’이라는 성어가 있듯 내게 주어진 범위 내에서 최선을 다하면 언젠가 그 노력이 빛을 발할 때가 분명히 올 것이라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영어가 가장 공부하기 어려워서 다른 과목보다 2배 이상 노력한 정 군은 “후배 모두들에게 요행을 바라기보다는 정석의 길을 따라가기를 또, 선택과 집중보다는 보다 많은 경험을 후회없이 해보길 권하고 싶다. 마지막으로 후배들에게는 대학 입시가 인생의 마지막 목표가 아니라는 말을 전하고 싶다.”고 덧붙였다.
권기락 영천고 교장은 “누구보다 밝고 심신이 건강한 친구다. 친구는 물론 선생님들과도 사이가 좋다. 항상 밝은 표정이 장점이며 면접에서도 좋은 점수를 받을 것으로 기대했다.”며 “서울대 합격도 축하하지만 앞으로 영천을 위해 좋은 일들을 많이 하는 학생이 될 것이다.”고 말했다.
정 군은 아버지 정광춘 씨와 어머니 장맹수 씨 사이에 형제 가운데 막내이다.

- 김교범 학생기자·멘토 김기홍 기자 -
김기홍 기자  
“시민신문을 보면 영천이 보입니다”
- Copyrights ⓒ영천시민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영천시민뉴스 기사목록  |  기사제공 : 영천시민뉴스
 
이전 페이지로
실시간 많이본 뉴스  
“영천에 공장부지 없다. 4년 후 된..
영천시 인사이동조서(2019.1.1일자)
“자녀가 재산”
시청 잦은 전보 논란… 6개월 만에..
시민신문으로 보는 2018년 영천 10..
영천 살림살이 보니… 부채낮고 인..
영천-청도<자유한국당> 당원..
미나리 시즌 앞두고 술·고기 판매 ..
<1면화보>황금돼지 기운받자
<민간조보>세계최초 일간신문..

최신뉴스

영천 신규 산업단지 2곳 지정  
<1면화보>팔공산 설원에 반..  
주민과 소통 나선다  
시의회, 연수관련 예산 두고 이중 ..  
이만희 의원<한국당 원내대변인..  
숙원사업 해결… 민주당 최고위원 ..  
최부석 고경농협장, 자진사퇴 의사..  
김영석 전 시장 공판… 증인 변호..  
영천시청 주차장 유료화 시행 후 ..  
별빛야시장 운영자 선발… 참여자 ..  
직장맘 자녀 안심케어 지원  
“미래는 스스로 만드는 것”… 4..  
새해 영농교육, 포도교육장 인산인..  
우체국쇼핑, 설 선물 최대 50% 할..  
연일 이어지는 기부로 따뜻한 새해  


회사소개 - 연혁 - 임직원소개 - 윤리실천요강 - 윤리강령 - 편집규약 - 제휴문의 - 광고문의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찾아오시는 길
 상호: 영천시민뉴스 / 사업자등록번호: 505-19-58881 / 주소: 경북 영천시 조양공원길 24번지(창구동 26-9) / 등록일 : 2010년 9월 6일 / 발행인.편집인: 지송식
mail: smtime@chol.net / Tel: 054-333-1245 / Fax : 054-333-1244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 아0014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지송식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