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사건사고 경제 복지/봉사 인물 동영상 종합 정치 경제 행정 지방의회 종합 문화 여성 교육 학교소식 인물 종합 취재수첩 기획기사 사진기사 지역소식 동정 방문 행사 보도자료 종달새 칼럼 독자투고 의학상식 시민기자란 영천인 출향인사
최종편집:2019-08-13 오후 11:06:32
전체기사
커뮤니티
공지사항
PDF게시판
뉴스 > 종합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김영석 전 시장 항소기각
원심 그대로 징역 5년 선고
2019년 07월 30일(화) 15:33 1073호 [영천시민뉴스]
 
전 영천시장 항소심 선고 공판이 지난 24일 대구고등법원에서 열렸다.
공판 결과는 기각이라 원심 형량인 징역 5년 형을 유지한다. 그리고 함께 구속된 사무관도 기각판결 받아 원심형 1년 6월의 징역형을 살고 잇다.
이날 선고 공판에는 재판장이 선고문을 읽어 내려갔는데, 사무관의 뇌물 공여 혐의를 모두 인정하고 전 영천시장의 뇌물 수수사실에 대한 반대 증거나 정황 등을 모두 인정하지 않았다.
재판부는 “사무관은 뇌물 공여 시기와 방법 등을 구체적으로 명확하게 진술하고 있다. 부인 이씨나 시청 직원들의 진술은 대체로 일치하고 자백에 신빙성을 인정하지 않는 이유는 없다. 돈 포장 방법 등도 진술과 일치하고 있다.”면서 “3000만 원 넥타이 상자 전달시 출장을 마치고 모친 집에 데려다 준 것과 1심에서 출장 마치고 시청으로 복귀한 점 등은 상반되지만 사무관의 진술이 신빙성이 있는 것으로 판단한다. 다음으로 사무관은 범행을 인정하고 반성하고 있으며, 국책사업으로 영천시 발전을 위해 헌신하고 형사 처분 전력이 없어 정상을 참작해서 원심이 무겁거나 법에 없는 것은 아니다.”고 했다.
이어 전 영천시장에 대해 재판부는 “전 영천시장은 성실히 업무 수행을 했으나 9500만 원의 뇌물을 수수해 죄질이 무겁다. 수수 사실을 부인하는 등 납득하기 어렵고 책임을 회피해 피고에 불리하게 작용한다. 형사 처분 받은 전력이 없어 1심 양형이 범위를 벗어나기 어렵고 원심이 가볍거나 무겁지는 않다.”고 했다.
재판부는 항소를 기각하는 이유를 설명했다. 김 전 영천시장은 1심에서 징역 5년, 벌금 1억 원, 추징금 9500만원, 사무관은 징역 1년6월, 벌금 1200만 원을 선고받았다.
김영철 기자  
“시민신문을 보면 영천이 보입니다”
- Copyrights ⓒ영천시민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영천시민뉴스 기사목록  |  기사제공 : 영천시민뉴스
 
이전 페이지로
실시간 많이본 뉴스  
[학생기자 르포]과거 대한민국 다녀..
동영천로타리 클럽회관 개소식 열고..
영천시자원봉사센터 소장 자리가 뭐..
[칼럼]삶의 나날이 전투 같아서는 ..
독도 영유권 수호의지
지역 건물 공장 경매 수두룩… 업..
[시민기자 기획-19-1]“와인장인 자..
[종달새]
4-H연합회 야영교육… 차세대 농촌..
[주간포토]

최신뉴스

의회 상임위 회의내용 깜깜이… 공..  
[1면화보]태극기 바람개비에 염원 ..  
마늘 정부수매 비축 실시  
황교안<자유한국당 대표> 2..  
영천시·시의회, 지역축제 발전 위..  
최기문 시장, 휴가철 숙박시설 현..  
낙동강 수계 공모사업 461억 중 17..  
지역 건물 공장 경매 수두룩… 업..  
언론중재위 시정권고 577건 개인 ..  
도의회, 일본 경제보복 규탄 성명..  
도의회, 일본 경제보복 규탄 성명..  
향후 10년 영천 폭염위험도 어느 ..  
영천 올해 폭염 22회 발생… 전년..  
영천시자원봉사센터 소장 자리가 ..  
영천시자원봉사자 2만184명… 봉사..  


회사소개 - 연혁 - 임직원소개 - 윤리실천요강 - 윤리강령 - 편집규약 - 제휴문의 - 광고문의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찾아오시는 길
 상호: 영천시민뉴스 / 사업자등록번호: 505-19-58881 / 주소: 경북 영천시 조양공원길 24번지(창구동 26-9) / 등록일 : 2010년 9월 6일 / 발행인.편집인: 지송식
mail: smtime@chol.net / Tel: 054-333-1245 / Fax : 054-333-1244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 아0014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지송식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