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사건사고 경제 복지/봉사 인물 동영상 종합 돌발영상 정치 경제 행정 지방의회 종합 문화 여성 교육 학교소식 인물 종합 취재수첩 기획기사 사진기사 지역소식 동정 방문 행사 보도자료 종달새 칼럼 독자투고 의학상식 시민기자란 영천인 출향인사
최종편집:2020-02-22 오후 06:38:04
전체기사
커뮤니티
공지사항
PDF게시판
뉴스 > 인물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특허받은 숯불구이틀, 상용화 할 사람 없나요?
개발자 탁재하 씨 무상 양도 약속
2019년 09월 24일(화) 19:57 1079호 [영천시민뉴스]
 

ⓒ 영천시민뉴스
특허 받은 간편한 숯불구이틀을 상용화 할 수 있는 사람에 무상으로 넘겨준다는 소식이 관심을 끌고 있다. 이는 본지 독자가 제보한 것으로 주인공은 ‘자연연기배출 숯불구이틀 특허 출원’ 한 청통면 우천리 탁재하씨(63)이다.

탁씨는 일반 구이틀은 연기가 위로 올라오는데, 우연히 깡통을 하나 얹어 보니 깡통 속으로 연기가 배출되는 것을 보고 착안해 나름 시행착오를 거쳐 2013년 2월에 출원하고 2013년 8월에 특허 등록(제10-1302447허)됐다.

탁씨는 특허 출원 후 대구에 있는 공업사를 통해 초창기 틀을 만들어 보급하기 시작했으나 뜻하지 않는 건강 이상으로 특허 받은 숯불구이틀 보급을 중단했다.

이후 오늘까지 건강 회복을 위해 열심히 노력하고 있어 건강은 어느 정도 회복한 상태다.

↑↑ 탁재하 씨가 특허받은 숯불구이틀을 사용해 보고 있다.
ⓒ 영천시민뉴스
탁씨는 “이 틀의 장점은 휴대가 간편하고 고기를 구웠을 때 90% 연기가 빠져 나가므로 불포화성 유해 물질을 거의 섭취하지 않는 것이다.”면서 “초기에 만들었을 땐 비용이 생각보다 많이 들었다. 원가 상승이라는 의미다. 좋은 재질로 가볍게 만들면 원가도 낮아져 인기상품 가능성이 충분하다. 특허 사업을 상용화 할 수 있는 사람에게 무상으로 넘겨준다. 언제나 연락하면 환영한다.”고 했다.

참고로 탁씨의 초기 제작비용은 스테인레스로 만들었기에 개당 5만 원 정도 들었으나 소비자가가 너무 높아진다는 단점이 있었으며, 현재는 원가를 2만 원 전후로 제작하면 승산이 충분하다.

탁씨의 특허 숯불구이틀을 이용하고 있는 가까운 지인들은 “사용하면 연기 배출 등이 잘되고 있어 만족한다.”고 입을 모았다.
김영철 기자  
“시민신문을 보면 영천이 보입니다”
- Copyrights ⓒ영천시민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영천시민뉴스 기사목록  |  기사제공 : 영천시민뉴스
 
이전 페이지로
실시간 많이본 뉴스  
[속보]영천 코로나19 확진자 3명, ..
[속보]영천 코로나 확진자 4일 연속..
[단독]영천관내 고속도로 휴게소 소..
[4·15 총선]자유한국당 공천경쟁 ..
[속보]영천 전통시장 75년 만에 첫 ..
2020년 영천시 주요업무보고 질의응..
코로나19가 영천서 발생, 다음이 가..
신종 코로나로 상가 매출 급감… 지..
[단독]타지 주소 임원 수두룩… 인..
정우동, 영천~양구 고속도로 건설

최신뉴스

[속보]영천 코로나 확진자 4일 연..  
[속보]영천 전통시장 75년 만에 첫..  
영천코로나19 2월21일 기자브리핑  
[단독]총선 ‘영천-청도’ 예비후..  
총선 대비 24시간 단속… 선거사범..  
과학기술 단체 대덕과우회장 선출..  
“이통장 한마음으로 시정에 협조..  
특별징수명세서 제출  
복지시설·보훈회관 방역  
포은초등 석면 제거작업… 야간 ..  
슬레이트 처리지원 사업  
[농촌특집]영천농업 새로운 10년 ..  
영천시새마을회 총회… 희망찬 영..  
야생멧돼지 피해해결 모색… 포획..  
[속보]영천 코로나19 추가발생… ..  


회사소개 - 연혁 - 임직원소개 - 윤리실천요강 - 윤리강령 - 편집규약 - 제휴문의 - 광고문의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찾아오시는 길 - 모바일
 상호: 영천시민뉴스 / 사업자등록번호: 505-19-58881 / 주소: 경북 영천시 조양공원길 24번지(창구동 26-9) / 등록일 : 2010년 9월 6일 / 발행인.편집인: 지송식
mail: smtime@chol.net / Tel: 054-333-1245 / Fax : 054-333-1244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 아0014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지송식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