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사건사고 경제 복지/봉사 인물 종합 정치 경제 행정 지방의회 종합 문화 여성 교육 학교소식 인물 종합 취재수첩 기획기사 사진기사 지역소식 동정 방문 행사 보도자료 종달새 칼럼 독자투고 의학상식 시민기자란 영천인 출향인사
최종편집:2019-05-21 오후 10:00:43
전체기사
커뮤니티
공지사항
PDF게시판
뉴스 > 종합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시 공무원, 예산지원한 음식점 애용 독려…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기존상인 “시장경제 맡겨야” vs “정착될 때까지 지원” 공무원
목적에 부합하는지 점검 필요
2019년 05월 08일(수) 08:11 1061호 [영천시민뉴스]
 

↑↑ 영천시의 ‘영천별빛야시장’ 개장 포스터.
ⓒ 영천시민뉴스
별빛야시장이 전통시장 활성화에 기여하고 있을까.
영천전통시장 활성화를 위해 추진된 별빛야시장이 당초 목적에 부합하고 있는지에 대한 중간 점검이 필요하다는 지적이 제기되고 있다.
개장 1개월째 접어든 별빛야시장에 대한 회의론이 고개를 들고 있다. 직접적인 이해당사자인 전통시장 상인을 비롯해 행정 내부에서 조차 잘못 기획된 정책이란 우려의 목소리가 터져 나오고 있는 실정이다.
영천시는 7000만원의 예산을 지원해 완산동 소재 영천공설시장 중앙통로에서 별빛야시장을 3월 28일 개장했다. 7개 매대에 3~5개의 메뉴가 있으며 매주 월요일부터 토요일, 18시부터 23시까지 영업을 한다.
별빛야시장의 홍보와 활성화를 통한 조기 정착을 위해 시청 모든 부서 직원들이 이곳에서 릴레이 단체회식을 했다. 5월 들어서는 각 부서별로 두 번째 릴레이 회식일정이 잡혔다.
이에 대해 상당수 공무원들은 “시청의 모든 공직자들이 한 번 이상 이곳을 이용했다. 회식할 수 있는 장소로 부적합한데 두 번씩이나 하는 것은 단순한 팔아주기 행사에 불과하다.”라며 “스스로 자생력을 가지고 살아남아야하는데 공무원들의 팔아주기에도 한계가 있다”며 곱지 않은 시선을 보내고 있다.
시청 인근 상인들도 불만이다. 시 예산을 지원받은 농가맛집, 시청에서 운영하는 한의마을 내 식당, 전통시장 내 별빛야시장 등에 대한 시선이 곱지 않다. “시청 주변식당은 장사가 잘 안 돼 죽을 맛이다. 점심시간에 문을 열지 않고 저녁에만 영업을 하는 식당도 있다.”면서 “시청 주차장을 유료화하고 나서 장사가 더 안 되는 상황에서 모든 부서 공무원들이 시 예산을 지원받아 운영하는 식당을 우선적으로 애용하고 있다. 시장경제에 맡겨야 한다. 시청주변 식당들은 다 죽으란 말이냐.”며 불만을 터트리고 있다.
전통시장 상인들의 시각도 회의적이다. 전통시장상인회 관계자는 “시장상인에게 별 도움이 안 된다. 소음으로 시끄럽기만 하다”면서 “야시장을 찾은 손님들이 아무 곳에 쓰레기를 버리고, 소변을 보는 등 뒷정리는 기존상인들이 해야 할 판이다”라며 불만을 쏟아냈다.
이 같은 상황에 대해 별빛 야시장을 담당하고 있는 부서에서는 정착될 때까지 지원을 강화할 생각이다. “매출이 조금씩 올라가고 있다. 색다른 메뉴를 개발하려고 고민을 많이 하고 있다.”면서 “어려운 상황에서 개장을 했는데 어느 정도 운영이 되니까 추가로 매대를 희망하는 경우도 있다. 인근 곰탕과 횟집에는 손님이 늘었다”고 했다.
시민들에게 별빛야시장 성공비결을 묻자 ‘메뉴가 더 다양해야 한다.’ ‘장소를 접근성이 좋은 도로변으로 옮겨야 한다.’ ‘판매가격이 저렴해야 한다.’ 등의 다양한 의견을 쏟아냈다.
그리고 “별빛야시장에서 팔아주기 위한 목적이 아니라면 과연 몇 사람이 그곳으로 가겠느냐”라며 “기존 상인들은 내 손님을 빼앗긴다고 생각하면 안 된다. 공생 공존해야 된다. 시대가 바뀌면 소비자의 취향에 맞춰 사고방식도 바꾸어야한다.”고 했다.
장칠원 기자  
“시민신문을 보면 영천이 보입니다”
- Copyrights ⓒ영천시민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영천시민뉴스 기사목록  |  기사제공 : 영천시민뉴스
 
이전 페이지로
실시간 많이본 뉴스  
신규공무원 늘어나는데… 영천 너무..
<칼럼>인간적 진정성과 트롯..
지역기업 신입연봉 4000만원… 화신..
황 대표 마음 어디에… 총선 앞두고..
“고경면 SRF발전소 무책임하게 대..
시청 부서홈페이지 관리부실… 요금..
황교안 대표… 일손돕기 후 농민과 ..
물고기 떼죽음 왜?… 원인 몰라 여..
쾌적한 도시경관 개선
<시민기자 기획-⑧-2>“민화..

최신뉴스

노래교실, 경로당 여가활동 1위… ..  
‘꽃멀미 날라’… 신녕면 작약꽃 ..  
대한민국을 배우다… 해외역사문화..  
시의회 주요사업장 방문 후… 보완..  
관광산업 발전 위한 협약… 제주도..  
시의회 의정실무교육  
“박물관 부지 선정 문제있다” vs..  
별빛축제장 푸트트럭 경쟁률 1.5대..  
“우리는 체육 가족입니다”… 황..  
‘얼쑤’ 흥겨워라 청통면… 효사..  
구제역·아프리카 돼지열병 방어…..  
5월 공직자 역량강화 교육… 송영..  
사랑과 감사의 마음 전달… 어르신..  
“노인복지, 여가문화 노력”… 성..  
3사관학교와 영천시민이 함께하는 ..  


회사소개 - 연혁 - 임직원소개 - 윤리실천요강 - 윤리강령 - 편집규약 - 제휴문의 - 광고문의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찾아오시는 길
 상호: 영천시민뉴스 / 사업자등록번호: 505-19-58881 / 주소: 경북 영천시 조양공원길 24번지(창구동 26-9) / 등록일 : 2010년 9월 6일 / 발행인.편집인: 지송식
mail: smtime@chol.net / Tel: 054-333-1245 / Fax : 054-333-1244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 아0014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지송식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