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사건사고 경제 복지/봉사 인물 동영상 종합 돌발영상 정치 경제 행정 지방의회 종합 문화 여성 교육 학교소식 인물 종합 취재수첩 기획기사 사진기사 지역소식 동정 방문 행사 보도자료 종달새 칼럼 독자투고 의학상식 시민기자란 영천인 출향인사
최종편집:2020-07-07 오후 12:42:40
전체기사
커뮤니티
공지사항
PDF게시판
뉴스 > 종합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영천, 평생학습도시 또 탈락… 왜 안 되나
전담부서 미설치 아쉬워
2020년 06월 16일(화) 09:15 1116호 [영천시민뉴스]
 
영천시가 교육부에서 선정하는 평생학습도시에 2년 연속 탈락했다.

교육부는 5월 18일 2020년 신규 평생학습도시로 강원 원주시, 경기 동두천시·안성시, 경남 거제시, 대구 남구, 서울 동대문구, 전남 나주시, 전북 무주군 등 8개 시군구를 선정했다고 발표했다. 영천시는 지난해에 이어 2년 연속 탈락의 고베를 마셨다. 최기문 영천시장이 이례적으로 평가심사에 참가해 운영방향에 대해 직접 발표하는 열정을 보였지만, 선정에는 실패했다.

평생학습도시는 교육부에서 국민 개인과 지역사회 삶의 질 향상을 목표로 지역사회 평생학습 활성화를 위해 전국 지자체를 대상으로 공모를 통해 선정해 오고 있다. 2001년 처음으로 시행됐으며 2020년 현재까지 경북도 10개 시 가운데 7곳, 전국적으로 175개 지자체가 선정돼 있다.

영천시의 경우 중요평가 항목 가운데 △시의원 전체동의 △시 조례제정 △평생교육계획 종합계획수립 △지역 주민의견 조사 △평생교육협의회 구성 운영 △평생교육사 채용 등은 갖추었으나 행정기구에 전담부서가 설치되지 않았다.

오는 7월부터 시행되는 행정기구 개편에는 현재의 교육문화센터를 인재양성과와 교육문화센터를 통합해 평생학습센터로 바뀌면서 전담부서 설치문제가 해결된다.

영천시 관계자는 “평생교육도시 공모 초반에는 선정되기가 쉬웠는데 갈수록 자치단체 간 경쟁이 심해졌다.”면서 “대구 남구청은 10번째 도전만에 됐다. 최선을 다했는데 아쉽다. 내년에 다시 도전한다. ”고 말했다.

하지만 일부에서는 영천시가 너무 안일하게 대응했다는 지적도 많다. 이 사업의 중요성을 간과해 공모참가 시점이 너무 늦은데다 행정기구개편을 통한 전담부서 신설이 후순위로 밀렸고 담당직원의 잦은 전보인사로 사업의 연속성을 유지하지 못했다는 지적이다.

교육부 평생미래교육국 담당자는 시민신문과의 통화에서 “전국적으로 많은 지자체가(평생학습도시에 선정되기 위한공모에) 참여하고 있다. 경쟁률 등은 공개하지 않는다.”고 했다.
장칠원 기자  
“시민신문을 보면 영천이 보입니다”
- Copyrights ⓒ영천시민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영천시민뉴스 기사목록  |  기사제공 : 영천시민뉴스
 
이전 페이지로
실시간 많이본 뉴스  
영천, 대구공항 이전 후보지 급부상..
코로나 대처 잘한다 90.2%… 시정 ..
[1면화보]민족통일 영천시협의회 통..
폴리텍 로봇캠퍼스 설립인가… 내년..
문화원 조양각 ~금호강둔치 연결 계..
자전거도로 안전하게 고친다… 행안..
코로나19 특별지원금
안동~영천 중앙선 복선 전철화 필요..
[주간포토]
코로나19 등교수업 정상화… 관리자..

최신뉴스

시의회 의장단 선출, 정회·속개·..  
[1면화보]다시 뛰자 경북… 함께 ..  
풍락지 영천습지 오염  
시의회 협치 필요성 이구동성… 의..  
[의장단 선출 이모저모]  
시설관리공단 출범 “혁신경영 일..  
도로변 공사로 가로수 피해 발생…..  
영천시 454명 인사이동  
[특집]“생활 속 행복 실현에 최우..  
영천육상 전국최강… 전국대회 연..  
‘선생님, 또 어디 가요’… 올해..  
[주간포토]  
[경북연합]국내 최초 삼국유사 테..  
고교학점제 교육과정 협약… 최적 ..  
경북 낭만결혼식하면 예식비 500만..  


회사소개 - 연혁 - 임직원소개 - 윤리실천요강 - 윤리강령 - 편집규약 - 제휴문의 - 광고문의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찾아오시는 길 - 모바일
 상호: 영천시민뉴스 / 사업자등록번호: 505-19-58881 / 주소: 경북 영천시 조양공원길 24번지(창구동 26-9) / 등록일 : 2010년 9월 6일 / 발행인.편집인: 지송식
mail: smtime@chol.net / Tel: 054-333-1245 / Fax : 054-333-1244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 아0014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지송식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