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사건사고 경제 복지/봉사 인물 동영상 종합 돌발영상 정치 경제 행정 지방의회 종합 문화 여성 교육 학교소식 인물 종합 취재수첩 기획기사 사진기사 지역소식 동정 방문 행사 보도자료 종달새 칼럼 독자투고 의학상식 시민기자란 영천인 출향인사
최종편집:2020-08-03 오후 05:48:19
전체기사
커뮤니티
공지사항
PDF게시판
뉴스 > 종합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건축 중 부도 공장 폐기물 가득… 행위자 잠적 기소중지 상태
공장부지 경매진행 중
2020년 07월 14일(화) 09:03 1120호 [영천시민뉴스]
 

↑↑ 신축중인 공장 내부에 가득 쌓인 폐기물.
ⓒ 영천시민뉴스
채신2공단 맞은편 야산에 신축중인 공장이 부도처리 되는 바람에 공장 내부에 폐기물이 산더미처럼 쌓여져 있는 것을 뒤늦게 언론에 알려졌다.

이곳은 6월 6일 채신2공단 내 폐기물 재활용 업체인 영화섬유에서 불이나자 불 끄는 과정에서 의용소방대원 등이 “맞은편 야산 공장 부지에도 폐기물이 가득차 있다.”고 했는데, 화재 현장 취재 후 공장 현장을 찾았다.

↑↑ 신축 중인 공장이 부도처리된 상태이다.
ⓒ 영천시민뉴스

며칠 뒤 현장을 확인하니 공장 내부엔 상상외의 페기물이 쌓여 있었으며 지금도 그대로 있다.
이곳 주민들은 “지난해 3월경으로 생각된다. 대형 트럭들이 (폐기물)물건을 싣고 공장 쪽으로 종종 갔다. 그래서 무역업체 관련 물건인줄 알고 그대로 지나쳤다.”면서 “약 1개월 뒤 알고 보니 폐기물을 두고 갔다는 것을 알았다. 당시엔 금방 알지 못했다.”고 했다. 이들은 또 “공장을 짓다가 부도처리 되는 바람에 빈 공장이라 아무도 몰랐다. 공사를 잘하고 있는 줄 알았다. 현재는 유체동산으로 경매가 진행되는지는 모른다. 공사업주들이 상주하면서 유체동산 권리를 찾기 위해 공장을 지키고 있다.”고 했다.

이에 대해 영천시 자원순환과 폐기물 담당부서에서는 “주민들의 신고에 의해 지난해 4월 2일 현장 확인을 빨리했으나 이미 폐기물을 두고 간 상태였다. 행위자를 찾으려고 노력한 끝에 안동시에 거주하는 행위자를 파악했다. 형사 조치를 했다. 현재는 잠적한 상태라 검찰에서 기소중지했다.”면서 “현재 공장 부지는 청도농협에 대출금이 있어 청도농협에서 경매를 진행한 것으로 알고 있다. 또한 청도농협에서 현장 감시 인부 1명을 항상 파견해 현장을 감시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영천시는 폐기물 량을 800t으로 추정했다.
김영철 기자  
“시민신문을 보면 영천이 보입니다”
- Copyrights ⓒ영천시민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영천시민뉴스 기사목록  |  기사제공 : 영천시민뉴스
 
이전 페이지로
실시간 많이본 뉴스  
영남대 대구대 총장, 영천귀촌 이유..
[시민기자 기획17]유행 따라 끝없는..
영천시의회 ‘7대5’ 대립구도 고착..
요양병원 진료 행위 논란 “불만”v..
자양면, 경로당 운영 재개… 운영 ..
다자녀 시청직원 혜택… 복지포인트..
[1면화보]벽화로 아름다운 영천
[주간포토]
[기획③]요금 다른 867개 공영주차..
사골곰탕 신상품 출시

최신뉴스

의장선거 앞두고 설전… “협의 하..  
영천시·대구대 힘 모으다… ‘한..  
산불방지 기관평가 최우수… 녹색..  
정신건강 사각지대 해소… 찾아가..  
경로당 부분 개방실시… 일상생활 ..  
노후경유차 조기폐차·LPG 1t 화물..  
지역발전 간담회 개최  
고경 지역사회보장협 회의  
전통시장 살리고, 지역 어르신 도..  
고교 맞춤형 교육과정 연수… 고교..  
“타 학교 학생과 정보공유”… 한..  
식품접객업소 방역의 날 운영  
영천시의회 ‘7대5’ 대립구도 고..  
[1면화보]벽화로 아름다운 영천  
영남대 대구대 총장, 영천귀촌 이..  


회사소개 - 연혁 - 임직원소개 - 윤리실천요강 - 윤리강령 - 편집규약 - 제휴문의 - 광고문의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찾아오시는 길 - 모바일
 상호: 영천시민뉴스 / 사업자등록번호: 505-19-58881 / 주소: 경북 영천시 조양공원길 24번지(창구동 26-9) / 등록일 : 2010년 9월 6일 / 발행인.편집인: 지송식
mail: smtime@chol.net / Tel: 054-333-1245 / Fax : 054-333-1244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 아0014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지송식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