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사건사고 경제 복지/봉사 인물 동영상 종합 돌발영상 정치 경제 행정 지방의회 종합 문화 여성 교육 학교소식 인물 종합 취재수첩 기획기사 사진기사 지역소식 동정 방문 행사 보도자료 종달새 칼럼 독자투고 의학상식 시민기자란 영천인 출향인사
최종편집:2020-05-27 오후 07:52:19
전체기사
커뮤니티
공지사항
PDF게시판
뉴스 > 종합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세탁기 당첨 문자에 3000만원 날렸다
보이스피싱 일당에 속아
2020년 05월 06일(수) 12:20 1110호 [영천시민뉴스]
 
“세탁기 당첨됐다는 문자하나가 이런 큰 결과를 가져 왔네요.”
보이스피싱 일당이 스마트폰으로 보낸 문자에 속아 3000만원을 사기당한 사건이 지역에서 발생했다.

A씨는 최근 자신의 휴대전화로 세탁기 당첨 문자를 받았다. 순간 보이스피싱이라는 생각이 들었고 ‘이런 짓하지 말라’고 경고를 보낸다는 생각으로 그 번호로 전화를 걸었다.
전화를 받은 아가씨가 “보이스피싱이다. 속으면 안 된다. 우리도 지금 경찰에 신고하려고 한다.”라는 대화를 나누고 전화를 끊었다.

잠시 후 “서울경찰청이다. 보이스피싱 신고를 받고 전화했다. 다시는 이런 일을 당하지 않도록 경찰이 사용하는 방지앱을 휴대폰에 깔아드리겠다.”고 했고 피해자 A씨는 “스마트폰을 잘 사용 못한다.”고 하자 “원격으로 앱을 깔아드리겠다. 이런 나쁜 놈은 꼭 잡아야하니 수사에 협조해 달라. 이 전화를 끊고 경찰청 보이스피싱 전담수사팀으로 직접 전화를 해라.”고 했다. 그는 114안내 전화가 알려준 전담팀으로 전화하자 “당신의 계좌가 보이스피싱에 이용된 것 같다. 외국인 인데 잡기 어렵다. 이런 나쁜 놈은 꼭 잡아야하니 도와 달라. 본인명의의 통장을 만들어 그 곳으로 돈을 넣어 달라.”고 부탁했고 A씨는 보이스피싱 조직이 알려준 자신 명의의 계좌로 금요일 오후 3시경 3000만원 입금했다.

이후 오후 6시경 휴대폰이 갑자기 먹통이 됐다. 순간 수상한 느낌이 들어 타 휴대폰으로 전화를 걸어보니 경찰청에서 그런 사람이 없다는 말을 듣고 보이스피싱을 당했다는 사실을 뒤늦게 알아차리고 출금정지를 시켰지만 돈이 빠져나간 뒤였다.

그는 “앱을 다운 받는 순간 경찰청으로 전화를 걸더라도 보이스피싱 조직에게 걸리도록 해 두었다.”면서 “나쁜 놈들 잡는데 협조해야한다는 의협심과 보이스피싱 조직의 그럴 듯한 말에 속았다”며 다시는 자신과 같은 피해가 없기를 바랐다.
장칠원 기자  
“시민신문을 보면 영천이 보입니다”
- Copyrights ⓒ영천시민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영천시민뉴스 기사목록  |  기사제공 : 영천시민뉴스
 
이전 페이지로
실시간 많이본 뉴스  
우로지 거북이떼 출현… 생태계 파..
교통신호등 잇따라 설치하자 찬반 ..
보조금 횡령 변론종결
코로나19 안전한 개학
유흥시설 집중단속 실시… 코로나19..
청소년 동아리 맞춤 지원… 11개 분..
여성 사회진출 길 모색… 새일센터 ..
[1면화보]등교개학 준비 완료
시민신문 학생기자단 운영… 지역 ..
영천최초 마라톤 풀코스 200회 완주..

최신뉴스

영천시 2년 연속 예산 1조원 될 듯..  
‘당신을 기억합니다’… 노무현 ..  
[독자투고]아파트 경비원의 죽음…..  
‘고대에서 현대까지’… 시립역사..  
고경 발전소 결사반대  
개성 넘치는 시청사 만들다… LED ..  
여름철 폭염대비 도로살수차 운영  
아파트분양 불법홍보… 현수막·전..  
영천축협 동부로지점, 3천만 원 보..  
영천시, 제2차 지역고용대응 특별..  
봉사자 방문자 발길 ‘뚝’  
영천시·영천경찰서 협업… 야광 ..  
코로나19 이겨내자… 지역사회 성..  
바르게살기, 헌혈 참여로 봉사전개  
등교수업 준비… 학교현장 준비상..  


회사소개 - 연혁 - 임직원소개 - 윤리실천요강 - 윤리강령 - 편집규약 - 제휴문의 - 광고문의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찾아오시는 길 - 모바일
 상호: 영천시민뉴스 / 사업자등록번호: 505-19-58881 / 주소: 경북 영천시 조양공원길 24번지(창구동 26-9) / 등록일 : 2010년 9월 6일 / 발행인.편집인: 지송식
mail: smtime@chol.net / Tel: 054-333-1245 / Fax : 054-333-1244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 아0014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지송식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