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사건사고 경제 복지/봉사 인물 종합 정치 경제 행정 지방의회 종합 문화 여성 교육 학교소식 인물 종합 취재수첩 기획기사 사진기사 지역소식 동정 방문 행사 보도자료 종달새 칼럼 독자투고 의학상식 시민기자란 영천인 출향인사
최종편집:2019-03-19 오후 08:31:04
전체기사
커뮤니티
공지사항
PDF게시판
뉴스 > 종합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시청 관계인으로 구성된 예술단체에 예산‘팍팍’
일부, 임원이 된 줄도 몰라
4년 동안 수억원 예산지원
2018년 11월 06일(화) 14:08 1036호 [영천시민뉴스]
 
영천시의 막대한 예산이 지원된 문화예술단체의 구성원 대부분이 시 예산이 투입된 곳에서 근무하며 급여나 각종 행사지원금을 받고 있는 것으로 밝혀져 논란이 일고 있다. 이들은 영천시에서 급여 등을 지원받는 것이나 다름없는 상황에서 별도의 문화예술단체를 만들어 행사지원금을 받는 것은 적절치 못하다는 지적이다.
지난 2014년 설립된 ○○문화예술진흥단은 비영리민간단체로 등록한 뒤 2016년 ○○문화예술진흥회로 명칭을 바꾸었다. 영천시는 이 단체에 행사지원금으로 2015년 2000만원, 2016년 3억원, 2017년 1억원, 2018년 5000만원의 예산을 지원한 것으로 드러났다.
논란이 되는 것은 이 단체 구성원들의 근무처와 직책이다. 회장 1명, 부회장 2명, 이사 7명이고 국장 1명을 두고 있다. 이들의 근무처는 영천시의 예산으로 준공한 시설의 위탁관리업체이거나 시 예산으로 운영되는 공공시설에서 급여를 받는 인원이 3명, 시 예산이 투입된 시설에서 사무국장 직책을 맡아 각종 수당을 등을 받는 인원이 2명, 나머지는 각종 행사에서 시 지원금을 받고 있는 예술단체 소속이다. 이중에는 영천시 공무원의 친척도 포함돼 있다.
여기에다 일부 임원은 총회나 이사회개최 등을 한 번도 열지 않았다고 언급함에 따라 단체운영 투명성과 관련해 적잖은 파장이 예상된다. 이 관계자는 “내가 임원이 된 줄도 몰랐다. 공연을 하게 되면 관련 내용을 알려주어야 하는데 (나는) 연락을 받지도 못했다.”며 “(이 단체와) 전혀 관계가 없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이 단체의 회장을 맡고 있는 A씨는 “통합 단체를 만들자고 해서 만들었다. 주로 개인보다는 문화예술단체 위주로 회원을 구성했다.”고 해명하고 “평소에는 회의가 없고 행사 전에는 당연히 회의를 했다. 착오다”라고 말했다.
이와 관련 영천시의회 B시의원은 “비영리단체에는 돈(예산)을 막 주어도 되나. 문제가 있다.”라며 “영천의 문화예술 파트에 젊은 사람이 들어오지 않는다. 전횡을 없애야 한다. 시민들의 목소리에 귀 기울여야 한다.”고 지적했다.
장칠원 기자  
“시민신문을 보면 영천이 보입니다”
- Copyrights ⓒ영천시민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영천시민뉴스 기사목록  |  기사제공 : 영천시민뉴스
 
이전 페이지로
실시간 많이본 뉴스  
조합장 선거 선택은 누구?
조합장 후보자,평균연령 65세
이창식 금호조합장 후보 전격 사퇴
새마을회 임원 줄사퇴 시사… 내부 ..
이철우 도지사 영천시민 건의에 “..
<1면화보>이철우 도지사, 영..
금호읍 과자공장 화재
조합장 투표 하루 앞으로… 누가 선..
대창면 발전 위해 한목소리… 대창..
여중 4개 학급 증가… 신입생 23명 ..

최신뉴스

조합장 9명 중 6명 물갈이… 1·2..  
<1면화보>금호강 야경과 태..  
최기문 재정신청 기각  
현직 조합장 교체율 66%… 70대 전..  
<당선자 인터뷰①>  
<당선자 인터뷰②>  
유기질비료 신청물량 2년 연속 감..  
<주간포토>  
자동차 정비와 함께 한 36년… 브..  
시민대학 강의… ‘영천 자랑’ 주..  
어린이 탁구 왕중왕 여자부 우승  
농산물도매시장 현대화… 의회 선..  
전국종별태권도대회… 지역학생 체..  
그린환경센터 봄맞이… 등산로에 ..  
<시민기자의 눈… 영천의 독립..  


회사소개 - 연혁 - 임직원소개 - 윤리실천요강 - 윤리강령 - 편집규약 - 제휴문의 - 광고문의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찾아오시는 길
 상호: 영천시민뉴스 / 사업자등록번호: 505-19-58881 / 주소: 경북 영천시 조양공원길 24번지(창구동 26-9) / 등록일 : 2010년 9월 6일 / 발행인.편집인: 지송식
mail: smtime@chol.net / Tel: 054-333-1245 / Fax : 054-333-1244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 아0014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지송식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