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사건사고 경제 복지/봉사 인물 동영상 종합 정치 경제 행정 지방의회 종합 문화 여성 교육 학교소식 인물 종합 취재수첩 기획기사 사진기사 지역소식 동정 방문 행사 보도자료 종달새 칼럼 독자투고 의학상식 시민기자란 영천인 출향인사
최종편집:2019-08-20 오전 10:54:40
전체기사
커뮤니티
공지사항
PDF게시판
뉴스 > 종합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들개떼 출몰에 주민 불안… 유해조수 아니라 포획 어려워
닭, 오리 등 작은 가축 잡아먹어
2019년 01월 30일(수) 21:22 1048호 [영천시민뉴스]
 

↑↑ 화산면에 나타난 들개.
ⓒ 영천시민뉴스
영천지역 곳곳에서 버려진 개들이 들개떼로 변해 주민들을 위협하고 있다.
지난해부터 화산면과 청통면 일대에 많게는 10마리 이상의 들개떼들이 나타나 주민들이 불안에 떨고 있다.
여기다 지난 1월 23일 오후 7시10분쯤 예천 유천면 야산에서 주민이 땔감으로 사용할 나무를 하러 간다며 집을 나간 뒤 멧돼지의 공격을 받아 사망하는 사고가 발생하자 주민들의 불안감은 더욱 커져가고 있다. 이에 지난 1월 23일 주민들이 들개를 잡아달라고 행정당국에 신고하기도 했다.
화산면 주민은 “들개떼들이 날씨가 추워지면서 먹이를 찾으려고 마을까지 내려오고 있다. 많을 때는 10마리 이상이 무리지어 다녀 불안해서 바깥출입을 못하는 경우도 있다.”며 “며칠 전 소방서에 신고해서 겨우 1마리를 포획했다.”고 말했다.

↑↑ 청통면에 들개가 자주 출몰하는 지역.
ⓒ 영천시민뉴스
청통면 주민은 “밤이면 들개들이 많이 다녀 겁이 난다. 지난주 영천시에서 출동하여 한 마리를 포획한 뒤 조금 수그러들었지만 며칠 지난 뒤 또 들개들이 출몰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들개떼와 마주친 화산면 주민은 “들개들이 사람을 겁내지도 않는다. 가만히 쳐다보고 있는 것에 오히려 두려움을 느꼈다. 암컷으로 보이는 한 마리는 배가 부른 것을 보아 새끼를 가진 것 같다. 앞으로 들개 개체수가 증가할까봐 두렵다”고 설명했다.
북안면에서 농업에 종사하는 주민은 “북안면에는 들개들이 마을마다 1, 2마리씩 있는 것으로 보인다. 산에서 내려온 개들로 보이지 않고 대부분 집에서 기르던 개들로 유기견으로 보인다”며 “많은 수는 아니지만 덩치가 큰 개들은 달려들까봐 두렵다”고 말했다.
상황이 이렇지만 들개는 고라니, 멧돼지와 달리 함부로 수렵하지도 못한다. 이유인즉 인명이나 가축, 가금, 항공기와 건조물 또는 농업, 임업, 수산업 등에 피해를 주는 조수로서 산림청장이 정하여 고시하는 유해조수가 아니기 때문이다.
영천시 관계자는 “들개들이 닭 등 작은 가축을 잡아먹는다고 신고가 있다. 매일같이 들개로 신고된 곳에 포획틀을 설치하고 있다. 올해 지금까지 들개는 10미만 포획했다. 개의 경우 학습능력이 뛰어나 한두 마리 잡으면 포획틀을 피해다닌다.”며 “개의 경우 유해조수가 아니라 수렵할 수 없으며 산으로 다녀 포획하기가 많이 힘들다”고 설명했다.
영천소방서 관계자는 “개 때문에 신고하는 경우는 종종 있다. 들개의 경우 장비제한이 많고 특히 개활지에서는 포획이 거의 불가능하다.”며 “개를 포획하면 유기견보호소로 인계하고 있으며 올해 지금까지 개로인한 인명피해는 접수된 경우가 없다”고 말했다.
들개떼의 피해는 영천뿐만 아니다. 대도시인 인천은 도심에서 들개가 출몰해 불안하다는 주민 신고가 잇따라 지방자치단체 등이 포획에 나섰다. 지자체는 기존 포획용 틀로 들개를 잡는 데 한계가 있자 올해부터는 마취총 등을 쓸 수 있는 전문업체와 계약해 들개를 포획할 때마다 50만원씩을 지급하기로 했다.
김기홍 기자  
“시민신문을 보면 영천이 보입니다”
- Copyrights ⓒ영천시민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영천시민뉴스 기사목록  |  기사제공 : 영천시민뉴스
 
이전 페이지로
실시간 많이본 뉴스  
[학생기자 르포]과거 대한민국 다녀..
영천시자원봉사센터 소장 자리가 뭐..
동영천로타리 클럽회관 개소식 열고..
[칼럼]삶의 나날이 전투 같아서는 ..
지역 건물 공장 경매 수두룩… 업..
독도 영유권 수호의지
[시민기자 기획-19-1]“와인장인 자..
[종달새]
[주간포토]
4-H연합회 야영교육… 차세대 농촌..

최신뉴스

분만 산부인과, 건축허가 신청 이..  
[1면화보]포도향에 푹 빠져 봅시다..  
경북 벌 쏘임 사망자 발생  
흡연자 설자리 준다… 금연 조례안..  
2020년도 영천관련 예산확보 위해 ..  
올바른 리더 선출하자  
추석명절 대비 위생지도 안전한 식..  
문화예술제와 한약축제, 다른 장소..  
노후 상수관로 정비로 유수율 잡는..  
임고면 매호리 저수지 주변 땅 소..  
얕은 뿌리로 태풍에 흔들… 시 전..  
[기획]수목원 속 야시장 존재… 다..  
[주간포토]  
영천~대구~경산 광역무료환승 시행  
‘찾아가는 미술관-경북의 맥’ 전..  


회사소개 - 연혁 - 임직원소개 - 윤리실천요강 - 윤리강령 - 편집규약 - 제휴문의 - 광고문의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찾아오시는 길
 상호: 영천시민뉴스 / 사업자등록번호: 505-19-58881 / 주소: 경북 영천시 조양공원길 24번지(창구동 26-9) / 등록일 : 2010년 9월 6일 / 발행인.편집인: 지송식
mail: smtime@chol.net / Tel: 054-333-1245 / Fax : 054-333-1244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 아0014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지송식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