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사건사고 경제 복지/봉사 인물 종합 정치 경제 행정 지방의회 종합 문화 여성 교육 학교소식 인물 종합 취재수첩 기획기사 사진기사 지역소식 동정 방문 행사 보도자료 종달새 칼럼 독자투고 의학상식 시민기자란 영천인 출향인사
최종편집:2018-12-05 오전 12:20:15
전체기사
커뮤니티
공지사항
PDF게시판
뉴스 > 칼럼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칼럼>은근한 문화가 노벨상을 쓸어간다는 사실
철저히 규정을 지키면 안전사고 미연에 예방
나라마다 다른 민족성에 우리의 위치는 어디
2018년 12월 04일(화) 22:22 1040호 [영천시민뉴스]
 
산업현장의 각종 재해 재난의 사고 또는 개인이 경제적으로 파산하거나 실패와 위기도 어느 단번에 사고로 돌변하는 일은 거의 전무하며 대부분 크고 작은 문제들은 사전에 묵어온 징후나 원인들이 도사리며 있었고 특히 대형사고 전에는 사소한 건들이 여러 번 징후의 예고가 있었다는 사실을 알아야 한다. 철저히 규정을 지키고 꼼꼼히 살피면 확 하는 냄비근성보다는 사고가 덜 나는 것은 틀림없다.
허버트윌리엄 하인리히(미국 안전기사 1986~1962)는 산업재해 사례분석을 통하여 통계적 법칙을 발견했는데 어떤 대형사고가 발생하기 전 관련된 수십 차례의 비슷한 징후들이 나타난다는 사실을 체계화 했는데 이 법칙을 세월호 사건이나 롯데월드와 동대구역신세계백화점 등의 안전사고가 여기에 해당되는 것이다.
산업현장에는 어디에나 안전수칙과 규정이 모두 정해져 있다. 사람들은 이를 예사로 생각하거나 설마하는 불감증에서 크고 작은 인명을 앗아가는 사고들이 횡행하는 것이다. 선장은 보기에도 흉하고 민망스런 속옷차림으로 탈출하고 꽃봉오리 같은 어린 생명들은 배 안에서 기다리라함은 정상인의 행동에서는 볼 수 없는 사실이다.
한 예로 배가 가라앉을 때 차례대로 모두 바다로 뛰어 내리라고 했을 때 국가에 따른 문화가 보인다. 미국인들에겐 뛰어내리면 영웅이 된다. 영국인에게는 뛰어내려야 신사다. 독일인에게는 규칙이다. 이태리 사람들에겐 뛰어내리면 여자에게 인기다. 일본인에게는 우리의 단결심을 보여주자. 이번엔 한국 사람들은? 팬티바람이라도 나만 살고 보자일까? 설마 아니겠지…
민족성과 문화가 보인다. 사탕을 입안에 넣어 아드득 깨물어 빨리 먹는 우리의 습성과 끝까지 다 녹아 없어질 때 까지 빨아 먹는 서양 사람들 깨어먹든 녹여먹든 관계는 없다. 다만 확 하는 문화보다는 은근한 문화가 노벨상을 수십 회 쓸어 갔다는 사실을 기억하고 인정해야 함에는 누구도 부정할 수 없는 사실이다.
영천시민신문 기자  smtime@chol.com
“시민신문을 보면 영천이 보입니다”
- Copyrights ⓒ영천시민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영천시민뉴스 기사목록  |  기사제공 : 영천시민뉴스
 
이전 페이지로
실시간 많이본 뉴스  
우로지 영천명소 된다… 음악분수 ..
영천시 내년도 예산 7370억원 어디..
은해로운휴양마을 캠핑카 몰려… ..
영천시 내년도 예산 7370억원 어디..
영천성 수복일 기념일 될 듯… 임진..
“그대들이 있어 영천은 행복합니다..
<인터뷰>임종식 경북교육감
시의회, 내년도 예산·제3회 추경예..
렛츠런파크영천 설계용역 입찰… 예..
“FTA 폐원자금 신청·버스승강장 ..

최신뉴스

영천 3자녀이상 1020가구… 다둥이..  
<1면화보>도의회 방문한 영..  
김영석 불구속 기소  
출산가정에 선물 전달  
시의원 의정비 57만원 오른 3647만..  
이만희 의원, 한농연 국감 우수의..  
렛츠런파크영천 설계용역 입찰… ..  
도시재생 활용사업 구상… 완산동 ..  
영천과 인연, 트로트 가수 강민… ..  
지역신문경쟁력 강화 연수  
감나무 가로수 사라졌다  
금호농협 소화기 전달  
이웃돕기 저금통 전달  
<축제 평가회>제16회 영천한..  
<특강>“육아 스트레스는 배..  


회사소개 - 연혁 - 임직원소개 - 윤리실천요강 - 윤리강령 - 편집규약 - 제휴문의 - 광고문의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찾아오시는 길
 상호: 영천시민뉴스 / 사업자등록번호: 505-19-58881 / 주소: 경북 영천시 조양공원길 24번지(창구동 26-9) / 등록일 : 2010년 9월 6일 / 발행인.편집인: 지송식
mail: smtime@chol.net / Tel: 054-333-1245 / Fax : 054-333-1244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 아0014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지송식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