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사건사고 경제 복지/봉사 인물 종합 정치 경제 행정 지방의회 종합 문화 여성 교육 학교소식 인물 종합 취재수첩 기획기사 사진기사 지역소식 동정 방문 행사 보도자료 종달새 칼럼 독자투고 의학상식 시민기자란 영천인 출향인사
최종편집:2019-05-21 오후 10:00:43
전체기사
커뮤니티
공지사항
PDF게시판
뉴스 > 종합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감나무 가로수 사라졌다
일대 주민 아쉬움 표현
2018년 12월 04일(화) 00:00 1040호 [영천시민뉴스]
 

ⓒ 영천시민뉴스
북영천역(임시이전지) 위 화룡삼거리 부근 감나무 가로수가 중앙선 선로 공사로 인해 모두 베어지자 일대 주민들이 아쉬움을 표했다(사진).
주민들은 “감이 익으면 주변을 어지럽히는 단점이 있으나 따 먹는 등 즐거움을 주는 나무다. 즐거움과 추억이 있는 나무를 이전해야 하는 것이 맞는데”라며 아쉬움을 표시했다.
그러나 조경 전문가는 “감나무가 오래되고 이전 비용이 너무 들어 베는 것이 타당하다.”고 설명했다.
영천시 담당부서인 산림과에서는 “주민들의 즐거움도 이해하나 수령이 오래되고 열매가 열어 도로에 떨어지는 등 도시 미관을 해치기도 한다. 그래서 나무 보상을 받고 철도공단에서 처리했다.”고 설명했다.
김영철 기자  
“시민신문을 보면 영천이 보입니다”
- Copyrights ⓒ영천시민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영천시민뉴스 기사목록  |  기사제공 : 영천시민뉴스
 
이전 페이지로
실시간 많이본 뉴스  
신규공무원 늘어나는데… 영천 너무..
<칼럼>인간적 진정성과 트롯..
지역기업 신입연봉 4000만원… 화신..
황 대표 마음 어디에… 총선 앞두고..
“고경면 SRF발전소 무책임하게 대..
시청 부서홈페이지 관리부실… 요금..
황교안 대표… 일손돕기 후 농민과 ..
물고기 떼죽음 왜?… 원인 몰라 여..
쾌적한 도시경관 개선
<시민기자 기획-⑧-2>“민화..

최신뉴스

노래교실, 경로당 여가활동 1위… ..  
‘꽃멀미 날라’… 신녕면 작약꽃 ..  
대한민국을 배우다… 해외역사문화..  
시의회 주요사업장 방문 후… 보완..  
관광산업 발전 위한 협약… 제주도..  
시의회 의정실무교육  
“박물관 부지 선정 문제있다” vs..  
별빛축제장 푸트트럭 경쟁률 1.5대..  
“우리는 체육 가족입니다”… 황..  
‘얼쑤’ 흥겨워라 청통면… 효사..  
구제역·아프리카 돼지열병 방어…..  
5월 공직자 역량강화 교육… 송영..  
사랑과 감사의 마음 전달… 어르신..  
“노인복지, 여가문화 노력”… 성..  
3사관학교와 영천시민이 함께하는 ..  


회사소개 - 연혁 - 임직원소개 - 윤리실천요강 - 윤리강령 - 편집규약 - 제휴문의 - 광고문의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찾아오시는 길
 상호: 영천시민뉴스 / 사업자등록번호: 505-19-58881 / 주소: 경북 영천시 조양공원길 24번지(창구동 26-9) / 등록일 : 2010년 9월 6일 / 발행인.편집인: 지송식
mail: smtime@chol.net / Tel: 054-333-1245 / Fax : 054-333-1244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 아0014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지송식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