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사건사고 경제 복지/봉사 인물 종합 정치 경제 행정 지방의회 종합 문화 여성 교육 학교소식 인물 종합 취재수첩 기획기사 사진기사 지역소식 동정 방문 행사 보도자료 종달새 칼럼 독자투고 의학상식 시민기자란 영천인 출향인사
최종편집:2019-06-25 오후 05:37:35
전체기사
커뮤니티
공지사항
PDF게시판
뉴스 > 지방의회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영천성 수복전투 경북도 기념일 지정 최선 다할 것”
박영환 도의원 5분 자유발언
2018년 12월 25일(화) 16:25 1043호 [영천시민뉴스]
 

ⓒ 영천시민뉴스
박영환 도의원(기획경제위원회·사진)은 지난 12월 20일 열린 제305회 경상북도의회 제2차 정례회 제6차 본회의에서 5분 자유발언을 통해 경북연합의병 창의정용군의 영천성 수복전투의 역사적 재조명을 촉구했다.
박 의원은 “조선왕조실록에는 ‘영천성수복전투는 이순신의 공로와 같다.’ 라 기록하고 있으며 당시 병조판서였던 백사 이항복은 자신의 문집에서 ‘임진왜란 중 영천성 수복전투와 명랑을 가장 통쾌한 승리’로 평가하기도 했다. ‘신흘의 저서인 난적휘찬에는 일본과 싸워서 승전하는데 군대의 명성을 조금이라도 떨친 것은 영천성 수복전투가 처음이다’라는 기록을 남겼다.”면서 “일본인 기록에는 ‘임란이 일어나자 경북의 10개 지역 의병들이 힘을 합친 연합의병부대 창의정용군이 일본군을 토벌하고 깨뜨려 마침내 영천성을 되찾았다’라는 내용이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박 의원은 “이런 자랑스러운 지역의 역사적 사실들이 도민들에게 전혀 알려지지 않았다. 경북연합의병 창의정용군의 영천성 수복전투는 역사적으로 재조명 되어야한다”고 촉구하고 “경북민이 보여준 가장 역동적이고 역사적이었던 영천성 수복전투를 통해서 경북의 시대정신으로 재조명될 수 있도록 경북도 기념일로 지정하고, 교과서에 수록될 수 있도록 경북도에서는 최선을 다할 것”을 강조했다.
영천성 수복전투는 임진왜란 시 경북 10개 지역의 의병들과 관군까지 합세한 연합의병부대를 결성하여 창의정용군이라는 깃발아래 육지전투에서 최초로 성을 되찾고 대규모로 승리한 전투이다.
이 전투는 무인과 양인, 그리고 이름 없는 노비에 이르기까지 스스로 참여한 3560여명의 창의정용군이 영천성을 되찾기 위해 결사항전의 정신으로 그 당시 최정예 전투군대였던 왜군을 몰아내고 조선의 역사를 다시 쓰게 한 경북민의 자랑스러운 역사이다.
장칠원 기자  
“시민신문을 보면 영천이 보입니다”
- Copyrights ⓒ영천시민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영천시민뉴스 기사목록  |  기사제공 : 영천시민뉴스
 
이전 페이지로
실시간 많이본 뉴스  
시청 간부공무원 10명 공로연수, 승..
“경마공원 개장 맞춰 지하철 영천 ..
금호강 보 물빼기 현장 동행 취재해..
영천 구정목장, 한국 홀스타인 그랜..
자동차번호판 바뀐다… 앞 숫자 3자..
천년초 꽃 구경하세요
매년 장학금 1000만원 쾌척… 총 1..
제1회 노계문학 백일장 대회… 전국..
마늘 수확 뒤 이삭줍기… “절도다 ..
“자녀가 잘하는 것을 직업으로 선..

최신뉴스

병원진료 서류만 40여종… 간소화 ..  
<1면화보>지역 농협조합장, ..  
집배원 노조 총파업 예고  
도의원 3명 존재감 과시… 해당 상..  
최순례 시의원 “폴리텍대학 설립..  
70세이상 고령운전자, 운전면허 반..  
분만산부인과, 100% 영천서 분만한..  
임차인 “5년 살고 이사 가는데, ..  
마늘수확 기계로 척척… 노동력 부..  
영천시·울산광역시 남구, 스포츠..  
화랑설화마을 7월 준공  
경북종별 육상경기대회 영천선수 ..  
평생학습 공모사업 선정… 도내 최..  
파크골프협회장기대회, 길벗클럽 ..  
행복 영천만들기… 스타빌리지 19..  


회사소개 - 연혁 - 임직원소개 - 윤리실천요강 - 윤리강령 - 편집규약 - 제휴문의 - 광고문의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찾아오시는 길
 상호: 영천시민뉴스 / 사업자등록번호: 505-19-58881 / 주소: 경북 영천시 조양공원길 24번지(창구동 26-9) / 등록일 : 2010년 9월 6일 / 발행인.편집인: 지송식
mail: smtime@chol.net / Tel: 054-333-1245 / Fax : 054-333-1244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 아0014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지송식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