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사건사고 경제 복지/봉사 인물 종합 정치 경제 행정 지방의회 종합 문화 여성 교육 학교소식 인물 종합 취재수첩 기획기사 사진기사 지역소식 동정 방문 행사 보도자료 종달새 칼럼 독자투고 의학상식 시민기자란 영천인 출향인사
최종편집:2019-01-15 오후 07:59:47
전체기사
커뮤니티
공지사항
PDF게시판
뉴스 > 칼럼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칼럼>다시 겪고 넘어야할 성장통(成長痛) 이라하자
‘둘도 많다’인구정책 완벽한 자충수
경제와 사회정책, 정권마다 달라져
2019년 01월 08일(화) 18:56 1045호 [영천시민뉴스]
 
고요한 무풍지대였다. 고요는 뭔가 두려움을 예고하기도 한다. 고요가 지난 후 무섭게 불어 닥칠 파괴의 쓰나미가 두렵고 걱정되었는데 지금 뼈저리게 격고 있다. 그때 왜 모두 그렇게 어리석고 어물쩍하게 벙어리 냉가슴 이었는지? 지혜롭지도 않고 너무 평범한 것이었는데 당시는 그것이 목적을 위한 수단이 그것 밖에 없었는지 시간이 흐른 후 결과를 놓고 보니 일에 대한 처신이 어리석고 바보 같음 이었다.
최선의 선택이었다고 입안자는 자화자찬 했을 거다. 참 지난 얘기지만 어떻게 그러한 아이디어가 나왔는지? 개인도 가정도 정부도 모두가 지난일은 비슷했다. 예비군훈련 가서 정관수술하면 훈련 빼 주고 “둘만 낳아 잘 기르자”에서 더 진화하드니 “둘도 많다 하나만 낳자” 하다가 나라의 인구정책이 이 모양으로 완벽한 자충수의 참패로 수천의 절벽으로 떨어진 결과다.
잠시 하는 순간 당시의 지혜로움과 최선의 선택이 지금 나락의 바닥에서 허덕이고 있다. 경제와 사회정책이 거의 4~5년 주기로 바뀌는 것도 아니라고 발뺌할 수 없는 현실이다. 사람은 출생할 때 자기가 먹을 것을 모두 가지고 태어난다는 구전의 민간학설과 동물들도 먹을 것을 봐 가며 스스로 자기들의 개체수를 조절한다는 말 중 어느 항이 맞고 어느 항이 덜 맞는지 경제와 사회정책이 정권이 바뀔 때 마다 다르니까 국민들도 이제 만성이 되어 그렇게 무게를 두지 않는 편이다.
세세년년 당리당략만을 내세우며 시시비비하다 세비인상 땐 너무 부드럽게 은근슬쩍 올리고 들통나 원성이 들리면 원위치 시키는 사례를 보며 정치 경제 사회의 누더기 속에 인구정책 청년실업이 과연 해결 되겠나? 2019년 세계의 경제는 탁상위의 가상 계산서지만 더 힘들 것이라는 얘기가 곳곳으로 샜다.
그때 벙어리 냉가슴 했던 그 시절을 많은 사람들은 그리워한다. 단순한 서정적 인간 본연의 향수가 아니다. 언젠가는 격고 넘어서야 할 성장통(成長痛)으로 곱게 생각할 시기다. 우리끼리니까 민낮이라도 부끄럽게 생각하지 말고….
영천시민신문 기자  smtime@chol.com
“시민신문을 보면 영천이 보입니다”
- Copyrights ⓒ영천시민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영천시민뉴스 기사목록  |  기사제공 : 영천시민뉴스
 
이전 페이지로
실시간 많이본 뉴스  
“영천에 공장부지 없다. 4년 후 된..
영천시 인사이동조서(2019.1.1일자)
“자녀가 재산”
시청 잦은 전보 논란… 6개월 만에..
시민신문으로 보는 2018년 영천 10..
영천 살림살이 보니… 부채낮고 인..
영천-청도<자유한국당> 당원..
미나리 시즌 앞두고 술·고기 판매 ..
<1면화보>황금돼지 기운받자
<민간조보>세계최초 일간신문..

최신뉴스

영천 신규 산업단지 2곳 지정  
<1면화보>팔공산 설원에 반..  
주민과 소통 나선다  
시의회, 연수관련 예산 두고 이중 ..  
이만희 의원<한국당 원내대변인..  
숙원사업 해결… 민주당 최고위원 ..  
최부석 고경농협장, 자진사퇴 의사..  
김영석 전 시장 공판… 증인 변호..  
영천시청 주차장 유료화 시행 후 ..  
별빛야시장 운영자 선발… 참여자 ..  
직장맘 자녀 안심케어 지원  
“미래는 스스로 만드는 것”… 4..  
새해 영농교육, 포도교육장 인산인..  
우체국쇼핑, 설 선물 최대 50% 할..  
연일 이어지는 기부로 따뜻한 새해  


회사소개 - 연혁 - 임직원소개 - 윤리실천요강 - 윤리강령 - 편집규약 - 제휴문의 - 광고문의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찾아오시는 길
 상호: 영천시민뉴스 / 사업자등록번호: 505-19-58881 / 주소: 경북 영천시 조양공원길 24번지(창구동 26-9) / 등록일 : 2010년 9월 6일 / 발행인.편집인: 지송식
mail: smtime@chol.net / Tel: 054-333-1245 / Fax : 054-333-1244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 아0014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지송식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