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사건사고 경제 복지/봉사 인물 종합 정치 경제 행정 지방의회 종합 문화 여성 교육 학교소식 인물 종합 취재수첩 기획기사 사진기사 지역소식 동정 방문 행사 보도자료 종달새 칼럼 독자투고 의학상식 시민기자란 영천인 출향인사
최종편집:2019-06-25 오후 05:37:35
전체기사
커뮤니티
공지사항
PDF게시판
뉴스 > 칼럼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칼럼>다시 겪고 넘어야할 성장통(成長痛) 이라하자
‘둘도 많다’인구정책 완벽한 자충수
경제와 사회정책, 정권마다 달라져
2019년 01월 08일(화) 18:56 1045호 [영천시민뉴스]
 
고요한 무풍지대였다. 고요는 뭔가 두려움을 예고하기도 한다. 고요가 지난 후 무섭게 불어 닥칠 파괴의 쓰나미가 두렵고 걱정되었는데 지금 뼈저리게 격고 있다. 그때 왜 모두 그렇게 어리석고 어물쩍하게 벙어리 냉가슴 이었는지? 지혜롭지도 않고 너무 평범한 것이었는데 당시는 그것이 목적을 위한 수단이 그것 밖에 없었는지 시간이 흐른 후 결과를 놓고 보니 일에 대한 처신이 어리석고 바보 같음 이었다.
최선의 선택이었다고 입안자는 자화자찬 했을 거다. 참 지난 얘기지만 어떻게 그러한 아이디어가 나왔는지? 개인도 가정도 정부도 모두가 지난일은 비슷했다. 예비군훈련 가서 정관수술하면 훈련 빼 주고 “둘만 낳아 잘 기르자”에서 더 진화하드니 “둘도 많다 하나만 낳자” 하다가 나라의 인구정책이 이 모양으로 완벽한 자충수의 참패로 수천의 절벽으로 떨어진 결과다.
잠시 하는 순간 당시의 지혜로움과 최선의 선택이 지금 나락의 바닥에서 허덕이고 있다. 경제와 사회정책이 거의 4~5년 주기로 바뀌는 것도 아니라고 발뺌할 수 없는 현실이다. 사람은 출생할 때 자기가 먹을 것을 모두 가지고 태어난다는 구전의 민간학설과 동물들도 먹을 것을 봐 가며 스스로 자기들의 개체수를 조절한다는 말 중 어느 항이 맞고 어느 항이 덜 맞는지 경제와 사회정책이 정권이 바뀔 때 마다 다르니까 국민들도 이제 만성이 되어 그렇게 무게를 두지 않는 편이다.
세세년년 당리당략만을 내세우며 시시비비하다 세비인상 땐 너무 부드럽게 은근슬쩍 올리고 들통나 원성이 들리면 원위치 시키는 사례를 보며 정치 경제 사회의 누더기 속에 인구정책 청년실업이 과연 해결 되겠나? 2019년 세계의 경제는 탁상위의 가상 계산서지만 더 힘들 것이라는 얘기가 곳곳으로 샜다.
그때 벙어리 냉가슴 했던 그 시절을 많은 사람들은 그리워한다. 단순한 서정적 인간 본연의 향수가 아니다. 언젠가는 격고 넘어서야 할 성장통(成長痛)으로 곱게 생각할 시기다. 우리끼리니까 민낮이라도 부끄럽게 생각하지 말고….
영천시민신문 기자  smtime@chol.com
“시민신문을 보면 영천이 보입니다”
- Copyrights ⓒ영천시민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영천시민뉴스 기사목록  |  기사제공 : 영천시민뉴스
 
이전 페이지로
실시간 많이본 뉴스  
시청 간부공무원 10명 공로연수, 승..
“경마공원 개장 맞춰 지하철 영천 ..
금호강 보 물빼기 현장 동행 취재해..
영천 구정목장, 한국 홀스타인 그랜..
천년초 꽃 구경하세요
자동차번호판 바뀐다… 앞 숫자 3자..
매년 장학금 1000만원 쾌척… 총 1..
마늘 수확 뒤 이삭줍기… “절도다 ..
제1회 노계문학 백일장 대회… 전국..
“자녀가 잘하는 것을 직업으로 선..

최신뉴스

병원진료 서류만 40여종… 간소화 ..  
<1면화보>지역 농협조합장, ..  
집배원 노조 총파업 예고  
도의원 3명 존재감 과시… 해당 상..  
최순례 시의원 “폴리텍대학 설립..  
70세이상 고령운전자, 운전면허 반..  
분만산부인과, 100% 영천서 분만한..  
임차인 “5년 살고 이사 가는데, ..  
마늘수확 기계로 척척… 노동력 부..  
영천시·울산광역시 남구, 스포츠..  
화랑설화마을 7월 준공  
경북종별 육상경기대회 영천선수 ..  
평생학습 공모사업 선정… 도내 최..  
파크골프협회장기대회, 길벗클럽 ..  
행복 영천만들기… 스타빌리지 19..  


회사소개 - 연혁 - 임직원소개 - 윤리실천요강 - 윤리강령 - 편집규약 - 제휴문의 - 광고문의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찾아오시는 길
 상호: 영천시민뉴스 / 사업자등록번호: 505-19-58881 / 주소: 경북 영천시 조양공원길 24번지(창구동 26-9) / 등록일 : 2010년 9월 6일 / 발행인.편집인: 지송식
mail: smtime@chol.net / Tel: 054-333-1245 / Fax : 054-333-1244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 아0014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지송식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