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사건사고 경제 복지/봉사 인물 동영상 종합 돌발영상 정치 경제 행정 지방의회 종합 문화 여성 교육 학교소식 인물 종합 취재수첩 기획기사 사진기사 지역소식 동정 방문 행사 보도자료 종달새 칼럼 독자투고 의학상식 시민기자란 영천인 출향인사
최종편집:2019-11-19 오후 10:00:31
전체기사
커뮤니티
공지사항
PDF게시판
뉴스 > 칼럼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칼럼]국가적 운명이라 해도 국민은 답답하다
한국을 둘러싼 다른 나라에 한국외교만 긴박
일본과 악연 속에 장관후보에 국력소비만 해
2019년 09월 09일(월) 20:44 1078호 [영천시민뉴스]
 
지나간 긴 시간 전의 얘기니까 이미 고전이 된 근대적 사기사건 얘기다. 미국보다 더 빠른 정보를 갖고 있는 일본이 그 당시 장영자 고액사기 사건을 보며 일개 국가에서 어떻게 여자 한 명이 저렇게 큰 금융건의 사기행각을 저지를 수 있냐며 이해할 수 없다는 듯 고개를 갸우뚱 거렸다. 아니라도 일본이라는 나라는 대한민국을 늘 좀 그렇게 보는데 역시나 우리나라에 대한 국가의 품격을 평가 절하했다는 후문이 장안에 파다하게 회자되었다.

일본인을 왜X, 중국인을 뙈X, 소련X이라 부담감 없이 부름은 우리는 조상에게 공통으로 물려받은 유전자 속에 씻을 수 없는 침략자들의 알갱이가 뿌리 깊게 박혀있기 때문일 것이다.
동면에서 깨어난 대륙의 기지개가 미국을 긴장하게 하고 북한에게는 ‘아우 주저할 것 없어 쭉 쭉 쏘아 올려 형님이 있잖아. 겁내지마. 그리고 미국 일본 한국을 자주 흔들어봐’ 하고 은근히 부추긴다. 한편 틈새를 기회로 생각하고 반짝이라도 대목장을 노리는 음흉한 러시아가 슬쩍 넘보며 또한 정치 감각이 섬세하지 못한 트럼프 대통령을 몇 번 만나 직거래한 김정은은 기세등등하게 중국을 업고 우호적이며 러시아 앞에 까지 건재함을 과시하는 현 국제외교가의 긴박한 시각이다.

미국 앞에서 우리 북조선은 죽는 것을 결코 두려워하지 않는다. 모두 함께 죽는 길엔 본전 손해 볼 것 없다고 큰소리치며 미국과 일본으로 가는 동해 쪽의 공중으로 미사일을 쏘아 올림은 일본 너희들도 겁과 스트레스를 좀 받으라는 뜻이며 실제 북한이 실리를 챙기고 싶은 곳의 아픈 치아는 일본과 대한민국이다.

작금의 북한은 결코 외로운 늑대가 아니다 함을 보여주려 핵을 사수하며 핵보유국으로 인정받으며 우리는 중 단거리의 다양한 메뉴의 핵탄을 이미 보유 하고 있으니 당신들 우리를 우습게 생각하지 말라는 으름장이다. 지정학적이고 나라의 국운 즉 팔자라 해도 우리에겐 골치 아프지 않는 나라가 하나도 없는데 특히 역사적으로 긴 시간 이웃인 일본과는 영원한 악연이다. 그런데도 국가는 법무부장관후보 한사람에 매달린 국력소모가 국민들을 너무 슬프게 한다.
영천시민신문 기자  smtime@chol.com
“시민신문을 보면 영천이 보입니다”
- Copyrights ⓒ영천시민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영천시민뉴스 기사목록  |  기사제공 : 영천시민뉴스
 
이전 페이지로
실시간 많이본 뉴스  
[단독]시설공단설립·행정기구개편 ..
한 마을에서 장군 3명 배출… 조재..
[단독]무소속 김선태 시의원, 자유..
[단독]체육회장 연3000만원… 돈 없..
[단독]조합장 벌금 200만 구형
[단독]폴리텍대학 현장 문화재 흔적..
시설공단 어떻게 될까… 내달 임원..
[단독]농가 전기울타리에 개 감전사..
“오늘 새색시 같아요”… 장수사..
[단독]팔공산 둘레길, 16구간 108km..

최신뉴스

돌발영상-딸기하우스  
출생아 3년만에 최다  
2019년산 공공비축미곡  
영천 수능 최고점수 374점… 350..  
“오수동 오염토 반입 절대 안돼”..  
영천시장기 바둑대회 동호인 100여..  
2019 다둥이 가족사랑 축제 열려  
귀농인 하태현 씨, 경북 산림대상  
2020학년도 수능시험 626명 응시…..  
시청공무원 모금액… 태풍피해 ..  
금호읍, 여성 예비군소대 사랑의 ..  
NH농협영천시지부… 사랑의 김장..  
정성으로 모은 기부… 지역단체 ..  
대창면, 따숨 쿠폰사업 후원자 줄..  
청통면, 맞춤형서비스로 사랑의 집..  


회사소개 - 연혁 - 임직원소개 - 윤리실천요강 - 윤리강령 - 편집규약 - 제휴문의 - 광고문의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찾아오시는 길 - 모바일
 상호: 영천시민뉴스 / 사업자등록번호: 505-19-58881 / 주소: 경북 영천시 조양공원길 24번지(창구동 26-9) / 등록일 : 2010년 9월 6일 / 발행인.편집인: 지송식
mail: smtime@chol.net / Tel: 054-333-1245 / Fax : 054-333-1244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 아0014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지송식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