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사건사고 경제 복지/봉사 인물 동영상 종합 정치 경제 행정 지방의회 종합 문화 여성 교육 학교소식 인물 종합 취재수첩 기획기사 사진기사 지역소식 동정 방문 행사 보도자료 종달새 칼럼 독자투고 의학상식 시민기자란 영천인 출향인사
최종편집:2019-08-13 오후 11:06:32
전체기사
커뮤니티
공지사항
PDF게시판
뉴스 > 문화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좋은 일 해서 기분 좋아요”… 길에 쓰러진 어르신 보살핀 3총사
영천중, 박성규 박지홍 박현수
2019년 05월 14일(화) 16:58 1062호 [영천시민뉴스]
 

↑↑ 길에 쓰러진 어르신을 보고 119에 신고하고 보살핀 학생들과 이들의 미담을 소개하는 교사.
ⓒ 영천시민뉴스
최근 지역에서 어른들이 생각하는 것보다 아이들이 잘 성장하고 있는 것 같다는 지역 주민의 훈훈한 제보가 있어 진위를 파악하기 위해 영천중학교를 방문했다. 제보내용의 주인공은 영천중학교 3학년 1반 박성규, 박지홍, 박현수 학생 3인방이다.
지난 4월 12일 오후 6시 무렵, 박현수 군이 하교하던 중 갓길에 쓰러진 채 꼼짝도 하지 않는 어르신을 발견, “가까이 가서 살펴보니 술 냄새가 났는데 넘어지면서 안경알이 깨져 할아버지의 눈 주변에서 피가 흐르고 있는 모습이었어요.” 그때 마침 성규, 지홍 군이 지나다가 합류해서 어르신을 깨워보니 의식이 돌아오는 듯했고 곧장 119에 신고했다. 생각보다 한참이 걸려 구급차가 도착했고 그때까지 세 학생은 할아버지의 피를 닦아주며 곁을 지키는 기특한 행동을 한 것이다.
박현수 군은 “저는 할아버지가 안 계시지만 누구의 할아버지인지 중요하지는 않았어요. 보는 순간 빨리 신고해야 한다는 생각이 먼저 들었고 그분이 무사하기를 바랐어요.”라 했다. 박성규 군은 “당연히 저희는 해야할 일을 한 거라고 생각하고 똑같은 상황이 다시 처해도 도움을 줄 거에요.”라 소신을 밝혔다.
박지홍 군은 “할아버지 눈 주위에 피가 많이 나서 진짜 깜짝 놀랐는데 무사해서 저희가 큰일을 한 것처럼 느껴져 스스로 영웅이 된 것 같기도 한데 좋은 일을 해서 기분은 좋아요.”라 말했다.
영천중 김미라 교장은 “저희도 소식을 듣고 학생들을 불러 경위를 묻고 칭찬과 격려를 아끼지 않았어요.”라며 “위험에 처한 누군가를 돕기 위해 선뜻 나서기 어려운 요즘 아주 감동적이고 기특한 일을 한 우리 아이들이 자랑스럽습니다.”라 전했다.
박순하 시민기자  smtime@chol.com
“시민신문을 보면 영천이 보입니다”
- Copyrights ⓒ영천시민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영천시민뉴스 기사목록  |  기사제공 : 영천시민뉴스
 
이전 페이지로
실시간 많이본 뉴스  
[학생기자 르포]과거 대한민국 다녀..
동영천로타리 클럽회관 개소식 열고..
영천시자원봉사센터 소장 자리가 뭐..
[칼럼]삶의 나날이 전투 같아서는 ..
지역 건물 공장 경매 수두룩… 업..
독도 영유권 수호의지
[시민기자 기획-19-1]“와인장인 자..
[종달새]
4-H연합회 야영교육… 차세대 농촌..
[주간포토]

최신뉴스

의회 상임위 회의내용 깜깜이… 공..  
[1면화보]태극기 바람개비에 염원 ..  
마늘 정부수매 비축 실시  
황교안<자유한국당 대표> 2..  
영천시·시의회, 지역축제 발전 위..  
최기문 시장, 휴가철 숙박시설 현..  
낙동강 수계 공모사업 461억 중 17..  
지역 건물 공장 경매 수두룩… 업..  
언론중재위 시정권고 577건 개인 ..  
도의회, 일본 경제보복 규탄 성명..  
도의회, 일본 경제보복 규탄 성명..  
향후 10년 영천 폭염위험도 어느 ..  
영천 올해 폭염 22회 발생… 전년..  
영천시자원봉사센터 소장 자리가 ..  
영천시자원봉사자 2만184명… 봉사..  


회사소개 - 연혁 - 임직원소개 - 윤리실천요강 - 윤리강령 - 편집규약 - 제휴문의 - 광고문의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찾아오시는 길
 상호: 영천시민뉴스 / 사업자등록번호: 505-19-58881 / 주소: 경북 영천시 조양공원길 24번지(창구동 26-9) / 등록일 : 2010년 9월 6일 / 발행인.편집인: 지송식
mail: smtime@chol.net / Tel: 054-333-1245 / Fax : 054-333-1244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 아0014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지송식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