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사건사고 경제 복지/봉사 인물 종합 정치 경제 행정 지방의회 종합 문화 여성 교육 학교소식 인물 종합 취재수첩 기획기사 사진기사 지역소식 동정 방문 행사 보도자료 종달새 칼럼 독자투고 의학상식 시민기자란 영천인 출향인사
최종편집:2019-06-25 오후 05:37:35
전체기사
커뮤니티
공지사항
PDF게시판
뉴스 > 기획기사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시민기자 기획-⑧-2>“민화는 행복과 만족을 줍니다”… 남녀노소 누구나 쉽게 접근
정현숙 민화그리기 강사
2019년 05월 21일(화) 21:03 1063호 [영천시민뉴스]
 
영천시민신문사에서는 2009년부터 시민기자 연중기획시리즈를 보도하고 있습니다. 2009년 영천명물, 2010년 이색단체, 2011년 영천최고, 2012~2014년 동네소개, 2015년 억대부농, 2016년 매력시민, 2017년 봉사단체, 2018년 문화재 재조명을 기획시리즈로 보도해 큰 반향을 일으켰습니다. 올해에는 ‘지역의 가치를 지역 속에서 찾는다.’라는 의미에서 ‘영천사람’을 주제로 지역민들과 함께 동고동락하며 지역 발전에 앞장서고 있는 영천인을 찾아 그들과 생각을 공유하며 정이 넘치는 지역사회, 살맛나는 영천이 만들어지길 기대합니다.

↑↑ 정현숙 강사가 인터뷰를 하고 있다.
ⓒ 영천시민뉴스
완산동에 개인작업실을 꾸려 수업을 하면서 임고서원 민화프로그램 강사로 일하고 있는 정현숙(52) 씨를 만나보았다. 민화가 마냥 재미있고 또한 정신적 힐링이 되는 듯해서 누구에게라도 무작정 그려보라 권유하던 정현숙 씨. 민화를 임고서원 수강생들에게 가르치기 시작한 것이 7년 전 일이다.
정현숙 강사는 “당시 수련원 부원장님이 수업을 해보라는 제의가 있었고 강의가 개설될 무렵은 수강생이 그리 많지 않았지만 한번 접해본 분들이 입소문을 내주고 차츰차츰 인원이 늘어갔어요.” 개인 교습을 원하는 분들은 몇 명이 그룹을 만들어 따로 초청수업을 하기도 한다고 첨언했다.
정현숙 강사는 영남대학교에서 한국화(채색화)를 전공했지만 졸업 후 결혼과 육아에 전념, 전업주부로 살다가 전공과는 조금 다른 민화에 새로운 관심과 눈을 뜨게 됐다. “오랫동안 한국화가운데서도 채색화를 그려왔지만 한동안 완전히 손을 놓고 나니 오랫동안 하던 작업도 재시작하기가 쉽지만은 않았어요.”라 털어놓았다. 생활에 지친 어느 날 막연히 그림을 그리고 싶은 그 마음을 민화에 쏟아 붓기 시작했다. “민화를 접하고는 ‘아 바로 이거야’라는 감탄이 절로 나올 만큼 작업하는 것에 행복감과 만족감이 최대로 올라갔어요.” 전문가의 관점에서 누구라도 이 그림을 시작하게 되면 틀림없이 행복감을 느끼겠구나 라는 생각에 도달하게 될 즈음 민화강사로 임고서원에 출입하게 된 것이다.
다혈질적인 본인의 성격상 누구를 가르친다는 것이 가능하리라 생각하지 않았지만 많은 사람들과 민화를 통해 얻는 만족과 행복을 공유할 수 있을 것이라고 판단해 민화수업을 시작했고 또 접하게 된 많은 이들이 동일하게 느끼는 것을 보며 큰 보람을 얻는다는 정현숙 씨다.
그림소개를 부탁하니 “민화는 첫 눈에 접하면 아주 복잡해 보이는 것 같지만 오히려 자유로운 그림이라는 표현이 맞아요. 그렇기 때문에 초보자들도 쉽게 접할 수 있고 큰 스트레스 없이 남녀노소 누구나 정신적 치유(힐링)이 될 수 있는 그림 작업이라는 것이 개인견해입니다.”면서 “어떤 배움이든 처음 시작이 쉽지 않지만 시작해서 끝까지 꾸준히 그림을 그리는 분들이 아주 많아요.”라 말했다.
민화의 소재는 무척 다양하다. 식물, 동물, 자연 등 모든 사물에 하나하나 의미가 다 있는데 예를 들면 봉황은 국태민안, 모란꽃은 부귀영화, 잉어는 자손번창 혹은 성공 등을 상징하는 ‘의미그림’이기 때문에 정성들여 그린 것을 선물로 건네기도 한다.
정 강사는 “저는 개인적으로 모란도를 좋아해요. 일단 큰 꽃이라 예쁘고 게다가 부자가 되면 좋겠죠.”라며 웃었다. 의미그림이라 선물도 흔히 하지만 장식그림으로도 많이 애용한다. 옛날에는 사대부나 양반들만 귀한 그림을 장식하고 즐길 수 있었고 일반 서민들에게는 허용되지 않았다. 그러다가 중인이나 상인들 가운데 부유한 이들이 문화혜택을 누리고 싶어 궁중에서 가져온 그림을 솜씨좋은 서민들에게 주어 모사를 시켰고 그림의 ‘본’을 만들고 그를 가지고 옆에서 다시 그 본을 가지고 그리게 하는 것이 점차 확장적으로 되어 본을 떠서 채색만 하면 되도록 쉽게 구성된 일명 ‘본그림’으로 자리잡은 것이다. “일부에서 본을 따라 그리는 그깟 그림이 무슨 값어치가 있겠냐 라고 폄하하는 사람들도 있겠지만 본이 있어서 누구나 쉽게 그리고 대중화 될 수 있었던 거에요.”라 설명했다.
마지막으로 정 강사는 “우리 회원들과 매년 그림 회원전을 가지는데 올해도 9월에 창작스튜디오에서 개최할 예정이고 회원들과 민화동아리 ‘오색바림회’가 함께해요.”라며 “접해보면 보기보다 그리기 쉽고 힐링도 되고 크게 시간을 쓰는 작업도 아니기에 많은 분들이 민화그리기를 통해 정신적으로 건강한 여가생활을 가지라는 것이 개인적인 의견입니다.”고 밝혔다.

이 기사는 지역신문 발전기금을 지원받았습니다.
박순하 시민기자  smtime@chol.com
“시민신문을 보면 영천이 보입니다”
- Copyrights ⓒ영천시민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영천시민뉴스 기사목록  |  기사제공 : 영천시민뉴스
 
이전 페이지로
실시간 많이본 뉴스  
시청 간부공무원 10명 공로연수, 승..
“경마공원 개장 맞춰 지하철 영천 ..
금호강 보 물빼기 현장 동행 취재해..
영천 구정목장, 한국 홀스타인 그랜..
자동차번호판 바뀐다… 앞 숫자 3자..
천년초 꽃 구경하세요
매년 장학금 1000만원 쾌척… 총 1..
제1회 노계문학 백일장 대회… 전국..
마늘 수확 뒤 이삭줍기… “절도다 ..
“자녀가 잘하는 것을 직업으로 선..

최신뉴스

병원진료 서류만 40여종… 간소화 ..  
<1면화보>지역 농협조합장, ..  
집배원 노조 총파업 예고  
도의원 3명 존재감 과시… 해당 상..  
최순례 시의원 “폴리텍대학 설립..  
70세이상 고령운전자, 운전면허 반..  
분만산부인과, 100% 영천서 분만한..  
임차인 “5년 살고 이사 가는데, ..  
마늘수확 기계로 척척… 노동력 부..  
영천시·울산광역시 남구, 스포츠..  
화랑설화마을 7월 준공  
경북종별 육상경기대회 영천선수 ..  
평생학습 공모사업 선정… 도내 최..  
파크골프협회장기대회, 길벗클럽 ..  
행복 영천만들기… 스타빌리지 19..  


회사소개 - 연혁 - 임직원소개 - 윤리실천요강 - 윤리강령 - 편집규약 - 제휴문의 - 광고문의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찾아오시는 길
 상호: 영천시민뉴스 / 사업자등록번호: 505-19-58881 / 주소: 경북 영천시 조양공원길 24번지(창구동 26-9) / 등록일 : 2010년 9월 6일 / 발행인.편집인: 지송식
mail: smtime@chol.net / Tel: 054-333-1245 / Fax : 054-333-1244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 아0014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지송식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