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사건사고 경제 복지/봉사 인물 종합 정치 경제 행정 지방의회 종합 문화 여성 교육 학교소식 인물 종합 취재수첩 기획기사 사진기사 지역소식 동정 방문 행사 보도자료 종달새 칼럼 독자투고 의학상식 시민기자란 영천인 출향인사
최종편집:2019-07-09 오후 05:20:15
전체기사
커뮤니티
공지사항
PDF게시판
뉴스 > 종합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마늘 수확 뒤 이삭줍기… “절도다 vs 너무하다” 팽팽
지역 이미지 나빠질까 우려
2019년 06월 18일(화) 16:05 1067호 [영천시민뉴스]
 

↑↑ 마늘 수확 후 모내기 한 밭(좌측). 곧 모내기를 할 수확한 마늘밭(우측).
ⓒ 영천시민뉴스
마늘 수확이 마무리 단계에 들었다.
지난 6월 1일부터 관내 마늘 수확이 한창인데, 마늘밭에 수확 후 낱개 마늘이 군데군데 떨어져 있는 것을 두고 간혹 일반인들이 다니며 밭에 들어가 주인 허락없이 일명 ‘이삭줍기’ 하고 가는 것을 두고 절도라는 표현까지 쓰면서 마늘밭 주변, 도로변 등에 현수막으로 표기하는 것을 두고 ‘너무하다’ 지적이 대두되고 있다.
이삭줍기 경험 있는 사람들은 “주인 허락없이 들어가는 자체는 나쁘지만 한블럭 기준으로 마늘이 떨어진 것은 몇 개 안된다. 그야말로 헤아려도 다 헤아릴 수 있는 숫자다. 우리가 주워가지 않으면 그대로 물을 대고 밭을 갈아 모내기 작업을 한다. 이러려면 현수막을 붙일 필요가 있는가, 너무하다는 생각이다.”면서 “마늘 하는 다른 곳도 있지만 영천이 유독 심하게 하고 있다. 마늘 몇 개로 인해 영천 인심이 나빠지고 있다. 이삭줍는 사람들도 마늘이 많이 떨진 밭에는 들어가지 않는다. 겨우 몇 개 주워가는 것에 대해 너무 요란스럽게 군다.”고 했다.
이런 현상에 한 농민은 “우리도 마늘을 다 수거한다. 그야말로 몇 개 안 되는 것이 떨어져 있다. 이런 것은 이삭 주워도 상관이 없다. 어차피 모내기 작업 들어가면 대부분 줍지 않고 바로 물대고 처리한다.”고 했다.
다른 농민들은 “주인 허락없이 하는 행위는 범죄다. 이삭줍기 하러 들어가 또 다른 피해를 일으킬까 걱정이다. 그래서 사소한 범죄라도 사전에 예방하는 것이 최선의 방법이다. 현재의 방법을 더 홍보해야 한다.”고 했다.
김영철 기자  
“시민신문을 보면 영천이 보입니다”
- Copyrights ⓒ영천시민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영천시민뉴스 기사목록  |  기사제공 : 영천시민뉴스
 
이전 페이지로
실시간 많이본 뉴스  
시청 281명 정기인사 단행… ‘쇄신..
<관광>휴식·체험 색다른 여..
민선7기 최기문 시장 출범 1주년 성..
2곳에서 동시 개최된 전국향우연합..
폴리텍대학 신청서 반려 내년 개교 ..
아파트 신축 공사장 인근주민 “소..
“상식 어긋나는 부탁은 거절… 반..
시민운동장 뒤 도로편 축대 무너져..
<인터넷 신문>‘소체 금 6명 ..
외국인 관광객 유치 원년의 해… 다..

최신뉴스

<인터뷰>“경북미래학교 운..  
주민자치위 운영 깜깜이… 명단공..  
<1면화보>지역발전에 감사드..  
지역 학교 4곳 급식차질  
이진영·이원대 선생… 7월 독립운..  
도비 2억7000만원 확보  
김영석 전 시장 항소심 마지막 공..  
버스승강장 에어커튼  
홍산마늘·빨간감자 영천에서 잘 ..  
아마추어 무선기사 강습회, 8시간 ..  
울산시 남구 자율방범연합회, 영천..  
드론 시험장, 시민운동장  
안전한 승마문화 확립  
‘미래형첨단복합도시’ 조성 청신..  
“영천브랜드 한우 첫발 내딛었다..  


회사소개 - 연혁 - 임직원소개 - 윤리실천요강 - 윤리강령 - 편집규약 - 제휴문의 - 광고문의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찾아오시는 길
 상호: 영천시민뉴스 / 사업자등록번호: 505-19-58881 / 주소: 경북 영천시 조양공원길 24번지(창구동 26-9) / 등록일 : 2010년 9월 6일 / 발행인.편집인: 지송식
mail: smtime@chol.net / Tel: 054-333-1245 / Fax : 054-333-1244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 아0014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지송식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