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사건사고 경제 복지/봉사 인물 동영상 종합 돌발영상 정치 경제 행정 지방의회 종합 문화 여성 교육 학교소식 인물 종합 취재수첩 기획기사 사진기사 지역소식 동정 방문 행사 보도자료 종달새 칼럼 독자투고 의학상식 시민기자란 영천인 출향인사
최종편집:2020-01-19 오후 02:32:28
전체기사
커뮤니티
공지사항
PDF게시판
뉴스 > 종합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단독]옛 공병대 부지 상가, 사기 분양 매매대금 반환 소송 휘말려
분양청약자 본사방문 내용설명
2019년 12월 04일(수) 12:08 1089호 [영천시민뉴스]
 

↑↑ 옛 공병대 부지 내 5층 상가에서 본 미개발 나대지 모습.
ⓒ 영천시민뉴스
공병대 부지내(완산동) 상가 분양(5층 건물 완공, 평당 약 2000만 원)이 사기성 논란으로 매매대금 반환 소송이 제기됐다. 반환 소송을 제기한 분양 청약자들은 11월 4일 오후 시민신문을 방문한 뒤 이 같은 내용을 설명하고 자신들과 같은 피해자가 나오지 않도록 각별한 주의를 당부했다.

이들은 “지난해 여름 e편한세상 아파트 분양과 함께 고은 회사에서 이 일대 상가 분양에 적극적으로 나섰다. 당시 분양에서 아파트 병원 영화관 등이 계획에 따라 들어선다는 상담원의 말을 믿고 투자했는데, 현재까지 아무런 변화가 없다. 그래서 사기성 분양이다. 계획에도 없는 영화관과 병원 등은 왜 상가분양에 포함시켜 광고했는지, 사기나 다름없으니 계약금이나 매매대금 등을 반환해 달라고 여러차례 회사 대표에 말했다. 아니면 잔금 치르는 날도 연기를 해줘야 한다.”면서 “회사 대표는 아주 교모하게 언제까지 개발된다는 날짜가 들어가 있는 것도 아니다. 기다려 달라 계속 개발중에 있다고 만 되풀이 하고 있다.”고 회사 대표의 무성의함을 비난했다.

당시 상가 분양 (회사) 대행을 맡아 상가 분양을 담당한 담당자는 “당시에 내가 제일 많이 분양했다. 회사에서는 다른 사람도 분양했으나 내가 제일 많이 했다. 나에게 분양을 한 사람들에 미안한 마음을 가지고 현재는 분양한 사람들 편에서 이야기 하고 있다. 분양한 회사 대표는 이 사람들의 말을 들어주거나 서로 편리를 봐 주는 것이 맞다고 생각한다.”면서 “판매 당시 우리도 회사에 영화관 등 주변시설이 들어선다는 설명을 듣고 판매 활동을 했다. 지금까지 상가 옆 부지는 아무런 변화가 없으니 분양한 사람들의 말도 맞다. 상가 옆 동시 개발 소식을 믿고 투자한 것이다. 그러나 현재는 당시와 똑같은 모습을 하고 있으니 신뢰가 떨어진다는 것이 사실이다. 회사 주장만 하지 말고 분양한 사람들의 잔금 연기 등을 다 방면으로 논의하고 어려움을 들어주는 것이 좋을 것 같다.”고 회사 보다 분양한 사람들의 손을 들어주었다.

이에 대해 현재 상가에서 고은 회사 분양을 담당하고 있는 회사 관계자는 “주변 입주와 시기를 맞춰야 하는 것인데, 우리 상가가 좀 일찍 완공한 것은 사실이다. 우리도 돈을 대출해 공사나 인건비 등을 지불하고 현재는 회사를 운영하고 있는 입장이다. 잔금을 다 치르고 나면 우리도 이자 부분에서는 지원해 줄 계획을 가지고 있다.”면서 “이 상가에 현재 임대로 들어온 사람도 있으며, 몇몇은 잔금을 다 치른 상태다. 법으로 제기한 이 사람들에 잔금 연기를 하면 특혜 시비에 말린다. 일단 계약서에 의한 것을 이행하는 것이 우선이다. 주변 나대지도 많이 팔렸다. 불안한 상황은 조금 이해가나 형평성에서도 맞지 않아 잔금 치른 후에 권리를 주장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이 관계자는 또 “상가옆 현 나대지에 영화관 집합건물이 들어온다는 계획을 하고 분양했는데, 시기가 늦어질 뿐이다. 여기에 문화시설과 집합건물 외에는 허가가 나지 않는 지역이라 무조건 영화관 등이 들어서야 한다. 이런 이유에서 사기는 절대 아니다.”고 강조했다.
한편 분양에 참여한 사람들 중 3명이 매매대금 반환 소송을 제기했는데, 소송 물가액은 4억6200만 원 이며, 피고는 주식회사 고은이다.
김영철 기자  
“시민신문을 보면 영천이 보입니다”
- Copyrights ⓒ영천시민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영천시민뉴스 기사목록  |  기사제공 : 영천시민뉴스
 
이전 페이지로
실시간 많이본 뉴스  
[단독]백종원표 ‘마늘버거·제육면..
영천시가 적극행정 문화 이끈다… ..
10대뉴스 시민신문으로 보는
[단독]영천서 중장비 면허증 취득…..
독거노인생활관리사 간담회… 맞춤..
[단독]새로운 기부천사 탄생하다… ..
“검경 수사권 조정안 권리행사 호..
[단독]김선태 한국당 입당신청… 김..
위대한 영천 함께 뛰자… 지역경제 ..
영천문화발전 이루자… 시민행복 건..

최신뉴스

돌발영상  
이만희 의정보고회… 국비 6926억 ..  
[단독]중앙동 중심상가 철거작업 ..  
설 대비 위생분야 지도점검  
생활폐기물 사전 신고제 시행  
법제처 자치법규 입법컨설팅 대상..  
고령운전자 운전면허 반납  
마음놓고 아이 키우자… 공직사회 ..  
꿈을 찾는 겨울 계절학교  
2020년도 신기술보급시범사업 31억..  
자양면, 주민안전 위한 화재예방·..  
남부동, 지역사랑 관내투어… 지..  
화남면, 경로당 동절기 안전점검…..  
대창에서 함께 살아요… 인구늘이..  
인천공항 리무진, 첫달 승객 200명..  


회사소개 - 연혁 - 임직원소개 - 윤리실천요강 - 윤리강령 - 편집규약 - 제휴문의 - 광고문의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찾아오시는 길 - 모바일
 상호: 영천시민뉴스 / 사업자등록번호: 505-19-58881 / 주소: 경북 영천시 조양공원길 24번지(창구동 26-9) / 등록일 : 2010년 9월 6일 / 발행인.편집인: 지송식
mail: smtime@chol.net / Tel: 054-333-1245 / Fax : 054-333-1244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 아0014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지송식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