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사건사고 경제 복지/봉사 인물 동영상 종합 돌발영상 정치 경제 행정 지방의회 종합 문화 여성 교육 학교소식 인물 종합 취재수첩 기획기사 사진기사 지역소식 동정 방문 행사 보도자료 종달새 칼럼 독자투고 의학상식 시민기자란 영천인 출향인사
최종편집:2020-08-03 오후 05:48:19
전체기사
커뮤니티
공지사항
PDF게시판
뉴스 > 종합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국내 최초, 경주퇴역마 관리 조련시설 지정
운주산승마조련센터
2020년 07월 08일(수) 20:49 1119호 [영천시민뉴스]
 
최근 동물복지의 인식이 높아지면서 국내 경주퇴역마의 복지 또한 이슈가 되고 있다. 이에 한국마사회가 경주마 복지증진을 위한 ‘경주퇴역마 관리 체계 개선계획’에 따라 국내 협력승마시설 중 적합한 시설과 우수한 인력을 갖춘 ‘경주퇴역마 관리 프로그램 조련시설’을 모집한 결과 영천시운주산승마조련센터가 국내 최초로 지정되었다.

영천시운주산승마조련센터는 한국마사회 승용조련 인증을 받은 공공승마장으로써 경주퇴역마를 조련할 수 있는 시설, 수년에 걸쳐 쌓아온 경주퇴역마 전환순치의 노하우와 인력을 갖추고 있다. ‘경주퇴역마 관리 프로그램 조련시설’ 지정에 따라 올 7월부터 경주퇴역마들이 운주산승마조련센터에서 조련을 받게 된다.

경주마의 품종은 ‘더러브레드’으로 빨리 달리도록 개량되어 왔으며 태어나면서부터 질주본능을 극대화시키는 훈련을 받아 승용마로 순치전환이 어렵다는 인식이 있어서 기존 은퇴 후 제대로 된 관리를 받지 못한 마필들이 방치되거나 무분별하게 승용마로 사용됨으로써 많은 낙마사고를 일으키는 실정이다.

이번 ‘경주퇴역마 관리 프로그램 조련시설’ 지정에 따라 운주산승마조련센터는 복지의 사각지대에 놓여 있는 경주퇴역마를 대상으로 승용조련을 통한 승용마로써의 용도 전환과, 국내 말 복지를 한 단계 향상시킬 수 있다.

영천시 관계자는 “영천시는 경주마 마주로써 경주퇴역마의 은퇴 후 용도와 복지에 항상 관심을 가져왔으며 이번 기회에 운주산승마조련센터에서 조련된 안전성이 확보된 마필을 승마시장에 보급함으로써 승마에 대한 인식 변화와 운주산승마조련센터의 경영수지 제고라는 두 마리 토끼를 모두 잡을 것”이라고 전했다.
김기홍 기자  
“시민신문을 보면 영천이 보입니다”
- Copyrights ⓒ영천시민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영천시민뉴스 기사목록  |  기사제공 : 영천시민뉴스
 
이전 페이지로
실시간 많이본 뉴스  
마늘가격 급등, 현 3800원 거래
최기문 시장 장남 결혼
영남대 대구대 총장, 영천귀촌 이유..
민간위탁업무 관리부실 무더기 적발
영천시민은 얼마나 행복할까… 행복..
창신경로당 회비 분배… 1인당 15만..
[시민기자 기획17]유행 따라 끝없는..
영천시의회 ‘7대5’ 대립구도 고착..
요양병원 진료 행위 논란 “불만”v..
자양면, 경로당 운영 재개… 운영 ..

최신뉴스

의장선거 앞두고 설전… “협의 하..  
영천시·대구대 힘 모으다… ‘한..  
산불방지 기관평가 최우수… 녹색..  
정신건강 사각지대 해소… 찾아가..  
경로당 부분 개방실시… 일상생활 ..  
노후경유차 조기폐차·LPG 1t 화물..  
지역발전 간담회 개최  
고경 지역사회보장협 회의  
전통시장 살리고, 지역 어르신 도..  
고교 맞춤형 교육과정 연수… 고교..  
“타 학교 학생과 정보공유”… 한..  
식품접객업소 방역의 날 운영  
영천시의회 ‘7대5’ 대립구도 고..  
[1면화보]벽화로 아름다운 영천  
영남대 대구대 총장, 영천귀촌 이..  


회사소개 - 연혁 - 임직원소개 - 윤리실천요강 - 윤리강령 - 편집규약 - 제휴문의 - 광고문의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찾아오시는 길 - 모바일
 상호: 영천시민뉴스 / 사업자등록번호: 505-19-58881 / 주소: 경북 영천시 조양공원길 24번지(창구동 26-9) / 등록일 : 2010년 9월 6일 / 발행인.편집인: 지송식
mail: smtime@chol.net / Tel: 054-333-1245 / Fax : 054-333-1244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 아0014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지송식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