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사건사고 경제 복지/봉사 인물 동영상 종합 돌발영상 정치 경제 행정 지방의회 종합 문화 여성 교육 학교소식 인물 종합 취재수첩 기획기사 사진기사 지역소식 동정 방문 행사 보도자료 종달새 칼럼 독자투고 의학상식 시민기자란 영천인 출향인사
최종편집:2020-08-03 오후 05:48:19
전체기사
커뮤니티
공지사항
PDF게시판
뉴스 > 칼럼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칼럼]두 개의 양심, 선과 악의 사이에서
모나리자 미소는 만인이 공감하는 신의 한수
일부 잘못된 쾌락 문화를 잘못인식하는 세상
2020년 07월 28일(화) 10:14 1122호 [영천시민뉴스]
 
영원한 미소의 주인공은 모나리자다 작가 레오나르도 다빈치는 미소를 신이 인간에게 준 몇 개의 선물 중 골라 영원히 잠들지 않게 꽃으로 피워 낸 것이 아니겠나? 자칫 예술 세계 속 미의 분야에서 초상을 담을 때 미소를 쉽게 담아낸다면 감상인의 시야에는 가볍고 다소 헤푼 감정 아니면 경박스러움으로 치부될 소지가 다분하다 한 장의 그림 속 모나리자의 미소는 영원히 만인이 공감하는 신의 한수 같은 미소를 완성하였다.

모델을 두고 어떤 미소가 싫증이 나지 않는 영원한 미소가 될 수 있을까에 대하여 수백 번 고뇌하고 습작하였을 것이다. 그렇게 하여 긴 시간 각고의 노력 끝에 큰 그릇이 굽혀 나오는 법을 확인한 것이다. 악행 구원 원죄 의식 등의 모두는 특정 종교의 소유나 더 상위권의 신의 소유도 아닌 오직 개인의 양심에 따른 문제며 개인의 것이다.

단 인간의 힘이 미약하여 특정종교에 의지하여 내가 저지른 죄의식에 대하여 자유로움을 얻고 회개했다는 기댐을 추구 한다. 거울 앞에서 미소를 지어 봐도 영혼이 없고 철학이 없는 단막의 3류급 정도에 해당하는 일시적인 쾌락은 막장에서 파멸할 수밖에 없다. 생의 주기에서 절대쾌락을 얻고 소유하는 것은 결혼이고 순산이며 육아다.

서구문화가 범람하면서 일부에서 잘못 익혀진 쾌락의 문화를 성과 접목하여 즐거움을 찾고자 잘못 인식됨이 사회저변은 물론 상류사회까지 돈으로 일시적인 쾌락을 매수하기까지에 온 것이다. 이것을 타락으로 해석한 이단과 사이비 종단과 종교지도자가 용감하게 얘기한다. 어둠에서 떨고 있는 자들 누구라도 우리 집단에 들어와 죄 사하며 회개하고 구원받으라고 외친다. 그리고 과감하게 종말론 까지 우려낸다.

두 개의 양심 즉, 선과 악의 사이에서 두 개를 적절히 잘 사용하여 크게 출세하는 사람이 있고 어떤 사람은 평생 선의 양심 하나로 만족하고 모나리자의 미소를 가슴에 새긴 영혼까지 맑은 사람들 아직 우리 주변에 많다 이런 분들은 다음 세상 입문 할 때는 염라대왕의 극진한 영접을 받으며 반드시 좋은 세상으로 갈 것이다.
영천시민신문 기자  smtime@chol.com
“시민신문을 보면 영천이 보입니다”
- Copyrights ⓒ영천시민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영천시민뉴스 기사목록  |  기사제공 : 영천시민뉴스
 
이전 페이지로
실시간 많이본 뉴스  
영남대 대구대 총장, 영천귀촌 이유..
[시민기자 기획17]유행 따라 끝없는..
영천시의회 ‘7대5’ 대립구도 고착..
요양병원 진료 행위 논란 “불만”v..
자양면, 경로당 운영 재개… 운영 ..
다자녀 시청직원 혜택… 복지포인트..
[1면화보]벽화로 아름다운 영천
[주간포토]
[기획③]요금 다른 867개 공영주차..
사골곰탕 신상품 출시

최신뉴스

의장선거 앞두고 설전… “협의 하..  
영천시·대구대 힘 모으다… ‘한..  
산불방지 기관평가 최우수… 녹색..  
정신건강 사각지대 해소… 찾아가..  
경로당 부분 개방실시… 일상생활 ..  
노후경유차 조기폐차·LPG 1t 화물..  
지역발전 간담회 개최  
고경 지역사회보장협 회의  
전통시장 살리고, 지역 어르신 도..  
고교 맞춤형 교육과정 연수… 고교..  
“타 학교 학생과 정보공유”… 한..  
식품접객업소 방역의 날 운영  
영천시의회 ‘7대5’ 대립구도 고..  
[1면화보]벽화로 아름다운 영천  
영남대 대구대 총장, 영천귀촌 이..  


회사소개 - 연혁 - 임직원소개 - 윤리실천요강 - 윤리강령 - 편집규약 - 제휴문의 - 광고문의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찾아오시는 길 - 모바일
 상호: 영천시민뉴스 / 사업자등록번호: 505-19-58881 / 주소: 경북 영천시 조양공원길 24번지(창구동 26-9) / 등록일 : 2010년 9월 6일 / 발행인.편집인: 지송식
mail: smtime@chol.net / Tel: 054-333-1245 / Fax : 054-333-1244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 아0014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지송식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함